Los Angeles

72.0°

2020.06.01(Mon)

'365' 이준혁X남지현X김지수X양동근, 4인4색 수상한 행보 [Oh!쎈 예고]

[OSEN] 기사입력 2020/04/07 00:54

[OSEN=연휘선 기자]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에서 이준혁, 남지현, 양동근, 김지수의 수상한 행보가 포착된다. 

7일 MBC 월화드라마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이하 365)' 측은 이준혁, 남지현, 양동근, 김지수의 각기 다른 행보가 담긴 스틸 컷을 공개했다 .

'365'는 완벽한 인생을 꿈꾸며 1년 전으로 돌아간 순간, 더 알 수 없는 운명에 갇혀버린 자들의 미스터리 생존 게임을 그린 드라마다. 회를 거듭할수록 엇갈리는 진실과 의혹들이 증폭되면서 극강의 서스펜스와 스릴을 선사하며 안방극장을 열광케 하고 있다. 누구도 믿을 수 없고,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의혹이 점점 커지는 진실 추적과 서로의 빈틈을 파고드는 치밀한 수 싸움이 만든 예측 불가의 반전은 심장을 조여오는 긴장감을 유발하며 시청자들을 혼란에 빠뜨렸다. 

특히 사건의 시작점이라 할 수 있는 뺑소니 사건을 제외하고는 모든 사망이 리셋터들에게만 일어나는 것이라 단정했었지만, 지난 방송에서 충격적인 엔딩을 장식했던 꽃가게 폭발 장면은 리셋터가 아닌 그 누군가도 죽음을 맞을 수 있다는 것을 의미했고, 이는 지금까지의 판도를 또 다시 완벽히 뒤집으며 미스터리를 증폭시켰다.

이 가운데 공개된 사진은 이준혁부터 남지현, 김지수, 그리고 양동근까지, 꽃가게 폭발 사고 이후 네 사람의 심상치 않은 행보를 포착해 오늘(7일) 밤 방송을 향한 기대를 더욱 고조시킨다. 먼저 첫 번째 사진 속 주인공은 이준혁이다. 구급차와 구급대원, 그리고 국과수까지 총출동한 현장은 그 분위기만으로도 심상치 않음이 느껴진다. 여기에 이준혁과 강력1팀은 구급대원과 국과수가 수습 중인 무언가를 향해 시선을 고정하고 있어 더욱 그 정체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리고 이 사건이 지금까지 리셋터들에게 벌어진 사건과 어떤 연관이 있을 지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이어 남지현은 누군가를 찾아가는 모습이 담겨있다. 그 누구보다 리셋에 관한 진실을 알아내고자 하는 마음이 간절한 남지현이기에 꽃가게 폭발 사건까지 발생한 이후 찾아간 사람이라면 분명 리셋 혹은 꽃바구니에 대해 무언가 알고 있는 사람일 터. 무엇보다 스틸 속 남지현의 표정에선 놀람을 비롯해 다채로운 감정들이 느껴진다. 과연 남지현이 찾은 사람의 정체가 누구인지 더욱 궁금해진다.

이처럼 6번째 사건이 발생한 이후 이준혁과 남지현은 사건의 진실에 다가가기 위해 더욱 고군분투를 하고 있는 반면, 김지수는 딸과 오붓한 시간을 지내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사로잡는다. 김지수에게 딸이 있다는 것 또한 지난 방송에서 드러났을 정도로 드라마 '365'에서 김지수의 존재는 그야말로 미스터리에 꽁꽁 휘감겨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 좀처럼 자신의 대한 모든 정보를 드러내지 않던 그녀가 처음으로 딸의 존재를 밝힌 것에는 분명 이유가 있을 것이라는 시청자들의 추측 또한 쏟아지고 있어 김지수와 딸 사이에 어떤 사연이 있는 것인지, 오늘 밤 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마지막 스틸은 범접불가의 카리스마를 뽐내고 있는 양동근이다. 극 중 남지현을 유독 잘 따르던 재수생 리셋터 이유미(김세린 역)의 얼굴을 엉망이 된 채 두려움에 떨고 있는 반면, 양동근은 또 다른 누군가의 등장에 당황한 기색이 역력하다. 특히 이유미는 양동근이 꽃바구니를 보낸 배후로 의심을 했고, 이에 양동근 역시 적대감을 드러냈었던 상황. 때문에 이번에 공개된 스틸에 담긴 두 사람의 대치 상황은 리셋터들 사이에 아직 밝혀지지 않은 또 다른 연결고리가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365'에서 주인공 4인방의 각기 다른 행보만으로도 수많은 의혹과 궁금증이 쏟아져 나오는 이 시점에서, 이들이 맞닥뜨린 모든 상황들을 하나로 관통시킬 진실을 밝혀낼 수 있을 것인지 호기심을 더한다. 오늘 밤 8시 55분 방송. / monamie@osen.co.kr

[사진] MBC 제공

연휘선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