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20.06.06(Sat)

백악관 내부서 1월말 코로나19 경고음…'미 50만명 사망할수도'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4/07 09:26

'트럼프 측근' 나바로 두차례 메모…2월엔 "1억명 감염·120만명 사망 가능성도"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측근인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지난 1월말 대규모 인명피해가 우려된다는 내부 경고를 제기한 바 있다고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대외적으로 코로나19를 독감 수준으로 치부했지만, 실제로 백악관 일각에선 위기의식이 적지 않았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나바로 국장은 코로나19 사태에 필요한 물자를 생산하기 위해 발동된 '국방 물자생산법'의 정책 조정관을 겸하고 있다.

'대중국 강경파'로 꼽히는 나바로 국장은 '중국 여행금지 조치'라는 제목의 1월 29일자 메모에서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가능성을 거론하면서 "코로나19가 미국 땅에 전면적으로 발병하는 상황에선 면역 시스템 또는 치료제·백신이 미흡한 미국은 무방비"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최악의 시나리오에서 50만명 이상 미국인이 숨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나바로 국장은 "팬데믹의 가능성이 대략 1%보다 높은 상황이라면, 게임이론 분석에 따라 즉각 중국에 대한 여행금지 조치를 실행하는 게 지배적인 전략"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2월 23일에 작성된 두번째 메모에서는 더욱 강한 우려를 내놨다.

나바로 국장은 메모에서 "미국인 최대 1억명이 감염되고 최대 120만명이 숨질 수 있는 전면적인 팬데믹의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동시에 마스크를 비롯한 개인 보호장비(PPE)의 수요가 폭증할 것으로 전망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13일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전면적인 대응에 돌입하기 1~2개월 이전부터 백악관 내부에서는 암울한 경고음이 이어진 셈이다.

나바로의 메모는 국가안보회의(NSC)를 비롯한 백악관 수뇌부에 전달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읽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NYT는 덧붙였다.

jun@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준서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