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20.06.01(Mon)

[3보] 샌더스, 미 민주 경선 포기…바이든 사실상 대선 후보 확정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4/08 08:59

11월 본선, 트럼프 대 바이든 구도 조기구축…코로나19 확산 영향 미친듯
샌더스, '아웃사이더 열풍' 재연 못한 채 대권 재도전 꿈 접어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미국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8일(현지시간)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전격 중도하차했다고 CNN 등이 보도했다.

이로써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후보로 사실상 확정됐다.

이에 따라 오는 11월 3일 미 대선 본선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전 부통령의 양자 대결로 짜이게 됐다.

CNN방송은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대선 선거운동에 종지부를 찍었으며, 이로써 조 바이든 부통령의 민주당 후보 지명 및 11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맞대결을 위한 길을 텄다"고 보도했다.

샌더스 상원의원은 이날 참모들과의 전화 통화에서 이러한 결정을 발표했다고 캠프 측이 전했다.

민주당의 경선 구도가 조기에 판가름 난 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정상적인 경선 자체가 불가능해진 상황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샌더스 상원의원은 경선 초반부 바이든 전 부통령의 부진세와 달리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며 힐러리 클린턴 전 대통령과 붙었던 2016년 민주당 경선 당시의 '아웃사이더 돌풍'을 재연하는 듯했으나 지난 2월 말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1위를 내준 데 이어 3월 3일 슈퍼화요일 경선에서 승기를 빼앗긴 뒤 좀처럼 반전의 기회를 찾지 못했다.

샌더스 상원의원은 이후 민주당 진영 안팎에서 대선 포기 압박에 처해왔으며 결국 역전의 모멘텀을 찾지 못한 채 대권 재수의 꿈을 포기하게 됐다.

hanksong@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송수경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