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20.06.06(Sat)

'그 남자의 기억법' 문가영, 또렷해지는 이주빈 기억…스토커 '블랙슈가'는 누구? [종합]

[OSEN] 기사입력 2020/04/08 15:52

방송화면 캡처

[OSEN=장우영 기자] ‘그 남자의 기억법’ 문가영의 머리 속에 이주빈과 함께 했던 기억이 돌아오고 있다. 조금씩 기억하는 횟수가 잦아지고 있지만 스토커에게 납치될 위기에 놓이면서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이주빈을 잃고, 길해연을 잃은 김동욱. 하지만 넋을 놓고 있을 시간이 없다. 이제는 문가영이 납치 위기에 놓였다.

8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극본 김윤주 윤지현, 연출 오현종 이수현)에서는 정서연(이주빈)에 대한 기억을 잃었던 여하진(문가영)이 이를 기억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정훈은 갑작스러운 어머니 서미현(길해연)의 사망에 충격에 빠졌다. 알고보니 서미현은 3개월 전 암 말기 선고를 받았고, 항암 치료를 통해 버텨보려 했지만 이기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다. 세상을 떠나면서도 이정훈이 충격을 받을까봐 걱정해 이를 알리지 않았다.

여하진은 조문객으로 이정훈을 찾아갔다. 조문을 마친 후에도 자리를 떠나지 않으며 이정훈을 위로하고자 했다. 서미현과 본 건 얼마 되지 않았지만 두 사람은 마치 모녀 사이 같은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 서미현은 죽기 직전까지 함께 찍었던 사진을 만지고 있어 먹먹함을 자아냈다.

그러나 이정훈은 여하진에게 차가웠다. “시간 뺏기지 말고 돌아가라”고 차갑게 말한 것. 그는 자신의 과잉 기억 증후군 때문에 어머니가 고생을 했다고 자책했고, 유태은(윤정훈)에게도 “내 병 고칠 수 있느냐. 너 의사이지 않느냐. 고치지 못하면 내버려둬라”고 쏘아붙였다.

어쩔 수 없이 자리를 뜨던 여하진은 병원 앞에서 어느 유가족과 경찰이 이야기하던 것을 듣던 중 정서연(이주빈)을 어렴풋이 떠올렸다. 장례식장과 영정 사진이 흐릿하게 보였지만 정서연의 얼굴은 확인할 수 없었다.

여하경(김슬기)은 스토커로 의심되는 사람을 추렸다. 박수창(장인섭), 지현근(지일주), 문철(신주협) 등이 의심 리스트에 올라 조금씩 조치를 취했다.그 사이에도 여하진은 이정훈을 어떻게 하면 위로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 이후 소속사로 향하던 중 여하진은 박수창, 지현근, 문철을 차례로 만나면서 낯선 남성의 목소리를 흐릿하게 기억해냈다.

이정훈은 폐인이 됐다. 어머니의 죽음에 자책하고 있었던 것. 이정훈은 마시면 안되는 술도 마시면서 사람들과 접촉을 피했다. 여하진이 이정훈을 만나기는 했지만 이정훈은 오히려 ‘사랑’이라는 말을 쉽게 꺼내는 여하진에게 “당신은 다 잊지 않았느냐. 다 잊고 아무렇지 않게 살면서 다 아는 척 이야기하지 말아라”고 상처를 줬다.

이정훈과 만남 이후 여하진의 머리 속에는 정서연과 함께 했던 추억이 점점 또렷하게 나타났다. 유태은은 이를 상담하는 여하진에게 “그것 때문에 힘들어 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조언하면서도 불안해 했다.

다음날, 이정훈은 차를 몰고 어머니의 묘로 향했다. 여하진은 유태은과 쫓아갔고, 그 사이 눈이 내렸다. 눈은 이정훈에게 좋지 않은 기억을 준 존재였기에 여하진은 이정훈을 더 필사적으로 찾았다. 마침내 마주친 이정훈은 기력을 잃고 쓰러졌다. 여하진은 유태은과 함께 근처 펜션에 이정훈을 데려가 간호했다.

이정훈과 유태은을 두고 집으로 돌아온 여하진은 감기 기운이 있는 듯 힘이 없었다. 여하진은 여하경에게 “마음이 너무 아픈데 내가 해줄 수 있는게 없어”라며 자책했다. 그렇게 여하진은 잠을 청했고, 그때 스토커가 집에 침입해 그를 납치하려 했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