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20.05.28(Thu)

미국인 3분의 1 “1200불로 한 달 못 버텨”

[LA중앙일보] 발행 2020/04/09 경제 3면 기사입력 2020/04/08 18:33

63% “추가 현금 지원 있어야”

연방 정부의 현금 지원금(Stimulus Check)이 이르면 이번 주말부터 지급될 예정이지만 미국인 3분의 1은 큰 도움이 되지 않을 것으로 여기는 것으로 드러났다.

개인 재정 서비스 업체 ‘뱅크레이트’가 최근 전국의 성인 1500여명을 대상으로 “현금 지원으로 얼마나 버틸 수 있다고 보나?”라고 물은 결과 응답자의 23%는 1개월 미만을 택했고, 8%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표 참조>

현금 지원은 성인 1인당 최고 1200달러, 결혼한 부부는 2400달러, 자녀는 500달러가 지급되지만 이미 오른 주거비와 식료품비 등 물가 상승분과 갑작스럽게 입은 경제적 타격을 고려하면 부족하다는 설명이다.

렌트비만 놓고 봐도 그동안 지나치게 올랐기 때문으로 1200달러는 전국 렌트비 중간값에도 미치지 못한다.

이런 까닭에 은퇴 정보 전문업체 ‘심플리와이즈’가 최근 진행한 또 다른 여론조사 결과에서 63%는 3개월 이내에 또 다른 현금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파이낸셜 타임스(FT) 조사에서도 4분의 3은 코로나19로 가계 소득에 타격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모든 소득 대에 걸쳐 골고루 어려움에 부닥쳤다는 반응이었는데 10만 달러 이상 고소득자의 71%, 5만 달러 미만의 74%가 소득이 줄었다고 답했다.

이와 별개로 FT는 지지 정당에 따라 코로나19에 대한 우려 대상이 달랐다고 덧붙였다. 예컨대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타격을 우려하는 비율은 공화당 지지자 45%대 민주당 지지자 22%지만, 공중보건을 걱정하는 비중은 민주당 78%대 공화당 55%로 격차를 보였다.

조사 내용이코로나19 때문에 지갑이 얄팍해졌다고 알려주고 있지만 뱅크레이트는 원래 많은 미국인이 재정적으로 불안정한 상태였다는 사실을 간과해선 안 된다고 전했다. 당장 지난 1월에 조사에서 미국인 10명 중 4명은 당장 1000달러의 비상금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고, 74%는 ‘페이첵 투 페이첵’으로 생계를 꾸리는 것으로 드러난 바 있다. 뱅크레이트는 “코로나19는 미국인이 얼마나 재정적으로 불안한 상황인지 재확인시켜 주고 있다”고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