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20.08.13(Thu)

[보험 상식] 보험이 사람을 살리다

알렉스 한 / 재정보험 전문가
알렉스 한 / 재정보험 전문가 

[LA중앙일보] 발행 2020/04/09 경제 10면 기사입력 2020/04/08 19:02

‘추진 혜택 조항’이 동아줄 역할
보험금 절반 미리 수령하는 혜택

현재 인랜드 지역에 거주하는 한인 최 모 씨(55세). 본국에서 중견 회사의 간부까지 지낸 그가 미국에 온 것은 15년 전 자녀 교육 때문이었다.

한국에서는 크게 부족한 것 없이 나름 넉넉한 생활을 했던 최 씨 가정은 그러나 제2의 인생을 살겠다고 찾아온 미국에서 생각지도 못했던 고생길에 접어든다. 수십만 달러를 투자해 동생과 동업으로 열었던 식당이 기다렸다는 듯이 몰아닥친 불경기로 불과 3년 만에 문을 닫았다. 뒤이어 벌린 비즈니스도 모두 돈을 벌어주기는커녕 블랙홀처럼 있는 재산을 없애는 역할만 했다.

그러나 고생 끝에 낙이 온다고 했듯 마지막 희망을 갖고 대학 동창생과 함께 시작한 사업이 잘 풀리기 시작해 그간의 어려움을 씻고 새 희망의 삶을 준비해 나가던 시간이었다. 유난히 몸이 피곤해져서 검사 받아보려 찾아간 병원에서 하늘이 무너지는 얘길 들었다. 간 경화가 너무 심해서 1년을 넘기지 못한다는 진단이었다. 스트레스에 술과 담배가 겹쳐 급속도로 증세가 악화하였던 것이다. 이제 좀 살아볼 만한가 싶었는데 죽는다니 자신의 인생이 너무도 억울하고 한스러운 것은 물론이고 남편도 없이 힘든 이민 생활을 헤쳐나갈 아내와 이제 막 대학에 입학한 아들, 12학년인 딸의 앞길을 생각하니 가슴이 무너질 뿐이었다.

오직 하나의 희망은 장기 이식뿐이라고 하는 데 막대한 수술 비용을 마련하자니 막막할 따름이었다. 바로 그때 하늘에서 동아줄이 하나 쑥 내려왔다. 4년 전 가입해 둔 50만 달러의 생명보험이 생각난 것이다. 혹시나 해서 알아보니 생명보험에 추진 혜택 조항(Accelerated Death Benefit)이 있어서 1년 내에 사망할 수 있는 질병에 걸렸다는 의사의 진단이 있을 경우 보험금의 절반을 미리 수령할 수 있다는 것이었다.

최 씨는 보험금을 받아 간이식 수술 분야에서 인정받는 LA의 대형 병원에 선금으로 디파짓하고 자신에게 맞는 장기가 나타날 때까지 기다리게 된다. 병원 측으로서도 보험환자가 아니고 막대한 수술비용을 현금으로 지급하는 환자인 만큼 최우선 순위로 이식수술을 해주기로 했다. 피가 마르는 초조함 속에 하루하루가 지나고 3개월 정도를 기다린 끝에 병원에서 수술을 받으라는 연락을 받았다. 병원 측은 수술비를 미리 맡겨둔 최 씨를 위해 장기를 찾는 모든 과정을 최우선으로 처리해 주었고 이 덕분에 다른 대기자들보다 유리한 상황에서 이식수술을 받게 된 것이다.

다행히도 수술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돼 죽음의 공포에서 벗어난 최 씨는 하루빨리 몸을 추슬러 가족과 함께 제2의 행복한 삶을 살아나갈 준비를 하고 있다. 혹시 모를 사고에 대비해서 가입했던 생명보험은 최 씨의 삶은 물론이고 가족의 미래까지 바꿔놓았다. 월 100달러 정도의 보험료가 아까워서 보험에 가입하지 않았다면 최 씨의 미래는 어떻게 됐을까. 혹 여기저기서 돈을 빌려서 수술을 했다고 해도 그 돈을 갚기 위해여생을 바쳐야 했을 것이다.

앞서 언급한 추진 혜택 조항은 앞선 칼럼에서도 생명보험에 무료 옵션으로 자세히 소개한 바 있다. 생명보험의 무료 옵션으로 포함된 이 조항 이외에도 질병이 걸렸을 때 보험금의 일정 부분을 미리 수령하거나 장기적인 간호가 필요한 상황에서 간호비용을 지급하는 롱텀 케어 조항이 포함된 생명보험 플랜도 있다. 자신은 물론이고 소중한 가족의 미래를 위해 심각하게 생각해 볼 문제다.

▶문의: (213) 503-6565

관련기사 알렉스 한의 재정계획_6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