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4.0°

2020.06.01(Mon)

故 구하라 친오빠 "친모 재산 요구·전 남친 미용실 파티 용서 못한다..뻔뻔해"[종합]

[OSEN] 기사입력 2020/04/10 03:02

[OSEN=김은애 기자] 고(故) 구하라의 친오빠가 친모와 구하라의 전 남자친구에 대한 분노를 표했다.

고 구하라의 친오빠 구호인 씨는 1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했다.

최근 구 씨는 '직계존속 또는 직계비속에 대한 부양의무를 현저히 해타한 경우'도 상속결격사유로 추가하고 기여분 인정 요건을 완화하는 이른바 '구하라법' 개정을 청원했다. 이는 많은 네티즌들이 참여한 상황.

이와 관련해 구 씨는 "현대 사회에 맞지 않는 법이라고 생각이 들었다. 변호사님이랑 상의를 하고 입법 청원을 하게됐다"며 "저에게는 해당이 안되지만 이와 같은 일이 또 발생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동생에게 주는 마지막 선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구 씨는 20년 전 자식을 버리고 떠났다는 친모에 대해서  "장례식장에서 지인들과 연예인들에게 '하라 엄마다'라고 하는 게 너무 화가 났다. 직접 보지는 못했는데 친모가 'TV에서 많이 보신 분이네요'라며 사진도 요청했다더라"고 주장했다.

이어 구 씨는 "처음부터 장례식장에 오면서 상속에 대한 어떤 증거를 수집하려는 행동 같았다"라며 "현행법상 아버지와 어머니가 5대 5로 상속 재산을 나누게 되는데, 이 중 5를 친모가 주장하고 있다. 그쪽에서는 절반을 법적으로 가져가게 악법도 법이라며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구 씨는 고 구하라의 전 남자친구 최종범도 언급했다. 앞서 최 씨는 지난해 상해, 협박, 강요, 재물손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카메라 촬영) 등 5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최 씨는 1심에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카메라 촬영) 위반 혐의는 무죄를, 다른 혐의들에 대해서는 징역 1년 6개월, 집행유예 3년형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최 씨는 이에 불복해 항소했다.


구 씨는 "최 씨는 1심에서 집행유예를 받았는데 지금은 자신의 미용실을 열어서 잘 지내고 있다는 SNS 근황을 봤다"면서 "그렇게 악행을 저지르고도 뻔뻔하게 미용실 오픈 파티를 SNS에 올리는 것 자체가 너무 화가 났다. 전화를 해서 욕을 할 수도 없었고 보고만 있었다"고 목소리를 높엿다.

마지막으로 구 씨는 고 구하라에게 "동생 생각하면 눈물밖에 안 난다. 가엾고 짠하다. 거기에서는 행복했으면 좋겠다. 하라야, 거기에서는 행복했으면 정말 좋겠다. 보고 싶다. 많이"라고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OSEN DB, 김현정의 뉴스쇼

김은애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