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0.1°

2018.05.21(MON)

'나성범을 잡아라'…메이저리그 팀들 눈독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09/04/08 미주판 15면 기사입력 2009/04/07 21:25

200만불선 계약 추진

한국 연세대에 재학중인 나성범(20)이 메이저리그에서 뛰게 될 것으로 보인다.

왼손투수 나성범은 뉴욕 양키스와 LA 다저스과 계약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두 팀 외에도 무려 5개 팀이 관심을 보이고 있고 몸값도 200만 달러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다.

200만 달러는 지난 1999년 225만 달러를 받고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에 입단한 김병현 이후 최고액이다.

올해 메이저리그 팀들의 한국 선수 영입 러시가 이어지고 있지만 나성범에 대한 메이저리그의 관심은 계약금 액수만 봐도 나머지 선수들과 질적으로 다르다.

현재 메이저리그 스카우트 10명 정도가 한국에 들어와 나성범의 일거수 일투족을 살피고 있다.

특히 한국선수를 영입한 적이 없는 양키스가 큰 관심을 보이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양키스는 지난 해부터 한국프로야구 구단 등을 통해 나성범에 대한 정보를 입수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승권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Follow U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