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6.0°

2020.10.25(Sun)

트럼프 "바이러스 차단위해 이민 중단"

디지털부
디지털부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4/21 00:58

'일시적' 명시 불구 혼란 불가피
'이민 축소' 공약 현실화 분석도

끝내 코로나19가 이민길까지 막는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차단을 위해 트럼프 대통령이 '이민 중단'이라는 극단적인 조치를 취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20일 늦은 오후 트위터를 통해 국내로 유입되는 외국인들의 이민을 일시적으로 차단할 것이라고 전격 발표했다.
그는 "보이지 않는 적으로부터의 공격을 차단해 미국인들을 보호하기 위해 이민을 중단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백악관 측은 언제부터, 어떤 형태의 이민을, 언제까지 차단할 것인지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국내 주요 매체들은 트럼프의 행정명령이 일부 지지자들의 '경제 활동 재개'를 요구하는 시위에 발맞춰 나온 것이라며 이는 바이러스 차단 뿐만 아니라 미국인들의 일자리를 보호하기 위해 조치라는 해석도 나온다.
CNN은 백악관의 발표 직후 "기존의 망명자들을 포함해 외국인들의 미국 유입을 막으려는 정책이 코로나19로 본격화 됐다"며 "국수주의적인 정책이 본격적으로 힘을 얻게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폭스뉴스는 20일 저녁 관련 보도를 통해 "현재 바이러스 사태로 2200만 명의 미국인이 일자리를 잃었으며 불안한 경기 동향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미국인들이 정상을 되찾을 때까지 이민을 중단한 백악관의 조치는 환영을 받게될 것"이라며 일부 공화당 소속 하원의원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한편 트럼프의 행정명령에 따라 일부 서류미비자들의 추방과 범죄자들의 검거도 급물살을 탈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