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20.07.03(Fri)

[우리말 바루기] 달달하다?

[LA중앙일보] 발행 2020/04/27 미주판 18면 기사입력 2020/04/26 15:02

자주 사용하는 말 중에 ‘달달하다’라는 표현이 있다.

꿀이나 설탕의 맛이 떠오를 때 ‘달다’라고 말한다. 감칠맛이 있게 달다고 할 경우에는 ‘달콤하다’란 표현을 쓴다. 약간 달콤한 맛이 있다고 할 때는 ‘달착지근하다’, 감칠맛이 있게 꽤 달다고 얘기할 경우엔 ‘달큼하다’, 매우 달다고 할 때는 ‘다디달다’ 등의 단어를 사용한다. 여러 표현으로 단맛의 정도를 나타낼 수 있다. ‘달달하다’는 어느 정도의 단맛을 표현하는 말일까?

표준국어대사전을 찾아보면 맛과 관계된 뜻이 없다. 몸을 떨다, 단단한 바닥을 구르는 소리가 나다는 동사로만 올라 있다. ‘달달하다’는 사람들의 입에 빈번히 오르내리지만 국립국어원에선 아직 표준어로 인정하지 않는다.

관련기사 우리말 바루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