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0.0°

2020.10.26(Mon)

청바지·시트·휴지…훌륭한 필터

[LA중앙일보] 발행 2020/04/27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20/04/26 20:07

집에서 만드는 마스크 ‘핵심’
커피 거름종이, 속옷도 활용

LA 시 등 남가주 곳곳에서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되면서 직접만들기(DIY)도 큰 관심을 끌고 있다. 마스크를 만들 때는 코로나19 등 바이러스를 걸러 내주는 ‘필터 역할’ 소재가 핵심.

현재 한인 등 남가주 주민은 면 티셔츠, 브래지어 패드, 커피 필터, 베갯잇, 침대 시트 등 다양한 소재를 활용해 마스크를 만들고 있다. 최근 ABC7뉴스는 한 연구 결과를 인용해 바이러스 차단 효과가 뛰어난 소재를 소개했다.

우선 이 연구팀은 일상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소재 약 30개를 시험했다. 그 결과 스카프나 반다나는 마스크 소재론 낙제 점수를 받았다.

연구팀은 직접 만들었을 때 성능이 가장 뛰어난 마스크 소재는 ‘주로 청바지 소재로 쓰이는 데님, 침대 시트, 휴지, 캔버스 천, 기름기 제거용 타월’이라고 추천했다. 이와 관련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웹사이트(www.cdc.gov/coronavirus/2019-ncov/prevent-getting-sick/diy-cloth-face-coverings.html)로 마스크 만드는 방법과 도안, 효율적인 착용법을 안내하고 있다.

CDC 측은 마스크는 코와 입을 모두 가릴 수 있는 크기로 만들어야 하며 손으로 입, 코, 눈을 만지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LA 시와 카운티, 오렌지 카운티는 필수사업장 종사자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다. 공공장소 등 사람과 접촉하는 공간에선 주민에게도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하는 지자체도 늘고 있다.

관련기사 코로나19 예방 관리 정보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