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20.06.06(Sat)

"피난처 도시 지원 않는다"

장은주 기자 chang.eunju@koreadailyny.com
장은주 기자 chang.eunju@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4/30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20/04/29 16:28

트럼프, 코로나19 지원 자금
이민자보호 정책과 연계 방침

뉴욕주 검찰, 법적 조치 시사
시민단체들도 강력히 비난

연방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큰 피해를 입은 주정부에 대한 자금 지원을 해당 주의 이민정책과 연계할 방침을 밝혔다. 이에 대해 뉴욕주 검찰은 즉각 비난하고 나섰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8일 연방의 주정부 자금 지원이 해당 주의 ‘피난처 도시·주(sanctuary cities and states)’ 여부를 포함한 이민정책에 의해서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날 코로나19로 심각한 경제적 타격을 입은 주에 대한 자금 지원에 대해서 묻는 기자의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이민자보호(피난처 도시) 정책이 재조정될 때까지 특정 주에 대해서 자금 지원을 보류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주정부 지원에 대해서 “피난처 도시 같은 것들에 대해서 논의할 필요가 있다”면서 “그것은 주정부들의 문제중 하나”라고 언급했다.

이 발언은 많은 주들이 심각한 예산부족에 처해 있으며 이로 인해 교사·경찰 등 공공부문 노동자들의 임금 삭감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 가운데서 나온 것이다.

경찰·검찰 등 법 집행기관이 연방 이민당국과의 협조를 거부하는 피난처 도시는 트럼프 대통령에게는 오랫동안 불만사항이었다.

그러나 대통령이 이러한 발언 후 구체적인 후속 조치를 취할지 여부는 명확하지 않다.

이에 대해서 레티샤 제임스 뉴욕주 검찰총장은 법적 조치를 취할 뜻을 밝히면서 강력하게 비난했다.

제임스 검찰총장은 29일 발표한 보도자료를 통해서 “뉴욕은 이민자를 보호하기 위해 싸워온 피난처 주로서 자부심을 갖고 있다”면서 “이들 중 대다수가 코로나19와 싸우는 최전선에서 일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시민단체들도 비난하고 나섰다. 미국시민자유연맹(ACLU)은 “트럼프 행정부가 반 이민정책을 강행하기 위해서 공중보건 위기를 이용하고 있다”면서 비난했다.

네 차례에 걸쳐 시행된 코로나19 경기부양안에 따르면 1500억 달러가 각 주에 배분됐다. 그러나 주정부들은 예산 부족을 해결하기에는 이 자금이 부족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래리 호건 메릴랜드주지사와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가 이끄는 전국주지사협회(NGA)는 총 5000억 달러를 추가로 지원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