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20.05.28(Thu)

"마스크 착용하세요" 이 말했다가…美경비원 총맞아 사망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5/04 16:58



총격 사건이 일어난 미국 미시간주의 한 상점. AP=연합뉴스





미국의 한 상점 경비원이 방문객에게 마스크 착용을 요청했다가 말다툼 끝에 총에 맞아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4일(현지시간) CNN방송 등에 따르면 이번 총격 사건은 지난 1일 미시간주의 소도시 플린트에 있는 한 저가제품 매장에서 일어났다.

상점 경비원인 캘빈 뮤너린(43)은 당일 매장을 찾은 한 여성에게 마스크를 쓰라고 요청했다. 미시간주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행정명령에 따라 상점 직원과 방문자 모두 마스크 착용이 필수다.

하지만 이 여성은 마스크 착용을 거부했고 경비원과 한바탕 말다툼을 벌인 뒤 매장을 떠났다. 20분여가 흐른 뒤 이 여성은 자신의 남편, 아들과 함께 다시 매장에 나타났다. 남편은 경비원이 아내에게 무례하게 굴었다며 소리쳤고 흥분한 아들은 경비원을 향해 총을 발사했다.

경비원은 머리에 총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사망했다.

경찰은 사건 직후 여성 고객을 체포했으며 달아난 남편과 아들을 추적하고 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