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20.07.03(Fri)

화상 모임…드라이브 스루 심방…전화 예배

[LA중앙일보] 발행 2020/05/05 종교 14면 기사입력 2020/05/04 19:00

한인 교계, '코로나19' 이겨냅시다 (7)
교회들의 달라진 사역

코로나19 사태로 교인들도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고 있다. 새생명비전교회 한동훈 집사네 가족이 함께 가정 예배를 드리고 있다. 김상진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교인들도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고 있다. 새생명비전교회 한동훈 집사네 가족이 함께 가정 예배를 드리고 있다. 김상진 기자

코로나19 사태 적응하는 교회
교계 환경 및 토양 바뀌는 계기

성장보다 본연의 역할 집중해
생계 위해 부업 하는 목회자도


코로나19 사태로 교회들은 저마다 생존 및 적응 방법을 찾고 있다. 각양각색이다. 교계 토양도 변하고 있다. 예배, 모임, 헌금 등 모든 게 온라인을 통해 이루어진다.

우선 코로나19에도 교인에 대한 심방을 게을리하지 않는다.

오렌지카운티 지역 이근환 목사(함께하는교회)는 교인들에게 '드라이브 스루(Drive Through)' 심방 기도를 하고 있다.

이 목사는 "지인 목회자가 아이디어를 줘서 '드라이브 스루' 방식을 통해 성도들의 가정을 돌아보고 있다"며 "이제는 성도들이 오기를 기다리는 목회가 아닌 '찾아가는 목회'가 필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ANC온누리교회가 운영하는 성인학교(인싱크대학)는 지역 사회에서 유명하다. 봄학기는 이번 사태로 봄학기가 중단된 상태이지만 현재 온라인 수업을 고려하고 있다.

이 교회 이진형 목사(학감)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 일부 과목에 대해 온라인 수업을 시도해볼 계획"이라며 "이번 사태를 계기로 이미 많은 사람이 화상 모임이나 온라인 모임에 적응하고 있어서 인싱크대학도 충분히 온라인을 통한 교육 제공이 가능할 것 같다"고 말했다.

토랜스제일장로교회(담임목사 고창현)는 이웃 교회를 도왔다. 이 교회는 남가주 지역 50명 미만의 소규모 교회들을 선정, 1000달러씩 지원키로 했다. 이를 위해 한 달간 모인 헌금을 모두 지원금으로 사용했다.

연합감리교단(UMC)의 오천의, 김응선 목사 등은 교계에서 필요로 하는 각종 주류 사회의 정보를 한국어로 번역해 각 교회에 전달하고 있다. 특히 급여 보호 프로그램 융자(PPP)에 대한 한국어 가이드라인은 교계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오천의 목사는 "이번 사태로 재정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교회가 많다"며 "한인 교회의 경우 특히 언어 장벽으로 인한 불이익도 있고 자료 보관이나 작성에 어려움이 있는데 이 위기를 잘 넘기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전했다. 노년층의 경우 온라인에 익숙하지 않다.

커뮤니티연합감리교회 측은 온라인 예배 대신 노인 교인들에게 전화를 통해 간단한 기도는 물론 전화 예배까지 진행하고 있다. 이는 노년층 교인들에게 큰 위안이 된다.

이번 사태를 계기로 커뮤니티 내 역할을 공고히 하는 교회도 있다. 뉴욕우리교회는 교회 차원에서 전문가 상담 창구를 개설했다. 출석 교인뿐 아니라 지역 주민까지 돕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교회 내에서 의료인, 법조인, 소셜워커 등으로 구성된 사역팀을 구성했다.

이 교회 조원태 담임 목사는 "성도들과 한인사회 동포들이 좀 더 쉽게 전문인들의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교회 문턱을 낮췄다"며 "교회와 사회가 협력해 동포들을 보살피는 노력들이 광범위하게 확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생계를 위해 평소 갖고 있던 기술로 부업을 뛰는 목회자도 있다. 전성훈 목사(랭케스터)는 "코로나19로 인해 교회에서 사례비를 받을 수 없는 상황이라 평소 갖고 있던 기술을 통해 수입을 얻고 있다"며 "전기를 다룰 줄 알아서 하청을 받아 내부 공사 프로젝트를 도와 가며 조금씩 수입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는 앞으로 교계의 큰 변화를 가져다 줄 것이라는 분석이다.

데이브 노 목사(어바인)는 "코로나19는 목회자나 교인 모두에게 테크놀로지의 중요성을 인식하게 한 변곡점"이라며 "게다가 그동안 하드웨어(건물), 성장, 확장 등에 교회에 가치를 두는 경향을 보였다면 이제는 교회의 존재 이유나 역할 등에 집중하게 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금주의 종교 기사 모음-2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