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2.0°

2020.08.12(Wed)

바른세상병원 서동원 원장, KBS1 <6시 내고향> 스튜디오 출연

김미정 기자
김미정 기자

기사입력 2020/05/06 16:40

바른세상병원 서동원 원장(의학박사/정형외과 전문의)DL 지난 5일 방송된 KBS 1TV <6시 내고향>에 ‘떴다! 내고향 닥터’에 출연,눈길끄는 사연을 전달해 눈길을 끌었다.

KBS1 ‘6시 내고향’ 스튜디오를 찾은 서동원 의학박사 <출처: KBS1 방송 화면>

KBS1 ‘6시 내고향’ 스튜디오를 찾은 서동원 의학박사 <출처: KBS1 방송 화면>

그 동안 코로나19로 어르신들의 안전을 위해 잠시 쉬어갔던 ‘내고향 닥터’가 다시 재개 되면서 ‘당신의 등불이 되어’ 1부가 방송되었고, 내고향닥터인 서동원 원장이 스튜디오를 방문해 전남 고흥 어머니의 사연을 직접 전했다.

서동원 원장은 “어르신들을 치료해드리기 위해 찾아 뵙지만, 어르신들의 삶의 자세에서 더 많은 것을 배우고 돌아온다”면서 “앞으로도 6시 내고향 닥터의 주치의로 고향 어르신들의 아픈 척추 관절을 치료해 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연의 주인공은 눈이 보이지 않는 남편과 94세 치매 노모까지 보필하면서 가족의 생계를 책임져 왔다. 허리를 구부린 채 밭일을 하다 주저 앉아 허리 통증을 달래는 어머님은 잠시 쉬는 순간에도 항상 아버님의 옆을 지켜왔다. 그런 어머님은 제대로 된 치료 없이 40년간 약으로 통증을 달래며 버텨왔다.

오랜 세월 자신보다 가족을 더 생각하며 살아온 어머니의 사연은 보는 이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그런 어머님을 위해 내고향 닥터, 서동원 원장이 직접 전남 고흥을 찾았다.

어머님을 만나 허리를 직접 살펴본 서동원 원장은 “허리는 펼 순 있는데 펼 때마다 허리가 시큰거리고 아프고, 다리가 저릴 거 같다”며 어머니의 상태를 안타까워했다.

허리 정밀검사와 치료를 위해서 바른세상병원으로 어머님을 모시고 왔고, 서동원 병원장과 척추클리닉 이병규 원장(신경외과 전문의)이 최선의 치료법을 찾기 위해 힘을 모았다. 바른세상병원을 찾은 어머니는 허리 치료 통증의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는지는 다음편에서 이어진다.

다음 이야기는 5월 12일(화), 오후 6시 ‘당신의 등불이 되어-2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바른세상병원 서동원 원장은 KBS 1TV <6시 내고향> ‘떴다! 내고향 닥터’ 공식 주치의로 2019년 3월부터 경북 안동을 시작으로 전남 보길도와 충남 천안, 충남 공주, 충북 음성 등 고향 어르신들을 직접 찾아가 부족한 일손과 건강을 살피고 있다. 허리와 무릎 통증으로 고생해온 어르신들의 건강을 살피고, 바른세상병원으로 모셔와 척추·관절 전문의료진들의 협진을 통해 건강한 삶을 살 수 있도록 돕고 있다.

한편, 바른세상병원은 보건복지부 지정 관절전문병원으로 28명의 척추•관절 분야별 의료진들이 의료서비스의 질 향상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으며, MRI 4대 등 대학병원급 의료시설을 갖추고 있다. 또한 전체 병상 모두 간호•간병통합서비스병동으로 운영하고 있어 환자들은 보호자 없이도 24시간 전문 간호팀에 의해 안전하고 불편함 없이 입원생활을 할 수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