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3.0°

2020.07.05(Sun)

[거울과 창] 집으로 향하는 코로나 풍경

김상진 기자
김상진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20/05/09 미주판 16면 기사입력 2020/05/08 18:49

늦은 밤 버스를 타고 어디론가 향하는 사람들. 아마 모두들 집으로 가고 있을 것이다. 끝을 알 수 없는 기다림의 지루함, 그리고 보이지 않는 공포는 어두운 창 밖만큼이나 무겁게 가슴에 내려 앉는다. 어느 누구도 믿을 수 없게 만드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외로움의 그늘은 커져만 간다. 때때로 발표되는 확진자 수는 소중한 목숨을 한낱 수치로 재단하고 있다.

그래도 희망은 있다. 그 희망의 중심에 가족이 있다. 가정이라는 울타리 안에는 삶의 고단함과 힘겨운 시련을 내려 놓는 아늑한 공간이 있다. 저마다의 집을 향해 떠나는 사람들의 모습이 스산한 코로나 풍경으로 다가온다.

관련기사 거울과 창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