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0°

2020.07.03(Fri)

[우리말 바루기] '하늘의 별 따기'외

[LA중앙일보] 발행 2020/05/12 미주판 16면 기사입력 2020/05/11 17:25

하늘의 별 따기

“마스크 구하기가 하늘에 별 따기예요.”

무엇을 얻거나 성취하기가 매우 어려운 경우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을 ‘하늘에 별 따기’라고 표기해선 안 된다. ‘하늘의 별 따기’로 바루어야 한다.

관용적으로 굳어진 말임에도 조사 ‘의’와 ‘에’를 혼동할 때가 많다. 조사 ‘의’는 [ㅢ]로 발음하는 게 원칙이나 현실 발음에 따라 [ㅔ]로 소리 내는 것도 허용한다. 하나의 명사구로 굳어진 '하늘의 별’도 이러한 발음에 이끌려 ‘하늘에 별’로 잘못 적곤 한다. ‘천만의 말씀’ ‘그림의 떡’ '새 발의 피’도 마찬가지다. ‘천만에 말씀’ ‘그림에 떡’ ‘새 발에 피’라고 하지 않는다. 앞 체언이 관형어 구실을 하게 할 때는 관형격조사 ‘의’가 오는 게 원칙이다. 처소격조사 ‘에’에는 서술어가 뒤따른다.

옥에 티

아무리 훌륭한 사람 또는 좋은 물건일지라도 사소한 흠은 있다는 말은 어떻게 적을까?

‘옥에 티’일까, ‘옥의 티’일까?‘ 어법대로라면 ’옥의 티‘가 맞다. 앞에 명사가 뒤의 명사를 꾸며주는 형식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옥에 티‘가 바른 말이다.

두 가지 이유가 있다. 첫번째는 “옥에(도) 티가 있다”란 말이 줄어든 것으로 생각해 ’옥에 티‘로 쓴다. 단순히 옥에 들어 있는 티를 지칭할 때는 ’옥의 티‘라고 써야 한다.

두번째로 관용적 표현으로 서술어 ’있다‘가 생략된 것으로 보는 경우다. 즉 ’옥에 티‘는 ’옥에 티가 있다‘의 ’있다‘가 생략된 형태다.

’개밥에 도토리‘라는 속담도 이 범주에 속한다. “개밥에 도토리가 있다”란 문장에서 온 것으로 풀이한다. ’열에 아홉‘은 “열 개 중에 아홉 개”, ’만에 하나‘는 “만 가지 가운데에 하나”라는 말에서 왔다고 본다.

관련기사 우리말 바루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