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9.0°

2020.07.10(Fri)

대학 진학 에세이와 코로나 바이러스 [ASK미국 어드미션 매스터즈-지나김 대표]

[LA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5/12 09:56

지나김 대표

▶문= 올 가을 12학년이 되는 아이가 에세이 주제로 코로나바이러스를 활용하면 어떨까요?

▶답= 이번 코로나 사태로 모든 분야에 심각한 타격을 받고 있는 상황이고, 학생들 자신들로 이로 인한 영양권에서 예외일 수 없는 탓에 쉽게 이런 생각을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에세이를 무엇으로 써내려갈 것인가를 결정하기에 앞서 먼저 생각해봐야 할 것들이 있습니다.

우선 대학이 왜 에세이를 요구하느냐는 것입니다. 최상위권 대학들은 학교 성적이나 SAT 점수 만으로 그 지원자를 평가하는 것에 부족함을 느낍니다. 대학이 원하는 인재를 찾기 위해, 그리고 훗날 대학의 명예를 드높일 잠재성을 가진 지원자를 찾기 위해 보다 깊이 있는 내면을 들여다 보고 싶어 합니다.

그래서 대학들은 에세이를 통해 지원자가 어떤 사람인지를 들여다 보게 되고, 심지어 다소 대학이 정한 기준에 못미치더라도 잠재성이나 열성 등을 보고 합격시켜주기도 하는 것입니다. 코로나바이러스를 주제로 에세이를 작성한다는 것은 많은 학생들이 가장 쉽다고 생각하고 있지만, 실제는 그렇지가 않습니다. 에세이는 대학의 입학사정에서 자신의 능력과 장래성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그래서 무엇인가 다른 지원자들과 다른 특별함을 가지고 있어야 합니다.

그런데 아주 일반적인 얘기들로 자신이 무엇을 배우고 느꼈는지를 풀어간다면 그나지 인상적이지도 않고 강한 메시지도 전달하지 못할 것입니다. 게다가 비슷한 글들이 수없이 입학사정관들에게 전달될 가능성이 높아 그만큼 자신의 노력은 흐려질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합니다.

물론 집에서 오랫동안 머무는 동안 자신만의 독특한 방법으로 코로나바이러스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커뮤니티를 도왔고, 이를 입증할 수 있다면 남름 설득력을 가질 수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이 역시 어떻게 글을 풀어가느냐에 따라 다르게 비쳐질 수 있기 때문에 철저한 리뷰와 수정의 반복을 거쳐야 합니다. 맛있는 재료들이 있어도 어떻게 요리하느냐에 따라 맛이 달라지는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때문에 다음과 같은 점들을 참고한다면 도움이 될 것입니다. 우선 상투적인 것들은 과감하게 제외시키기 바랍니다. 이는 입학사정관들이 오랫동안 접한 것들이어서 금방 지루함을 느낍니다. 그리고 특별함과 함께 집중된 글을 만들기 바랍니다. 얘기가 왔다 갔다 하지 말라는 것입니다. 대신 명작을 쓰는 게 아니라 자신의 이야기를 쓰는 것인 만큼 너무 큰 부담을 갖지 않는 것도 중요합니다.

▶문의: 855)466-2783

www.theadmissionmasters.com


관련기사 어드미션 매스터즈 지나김 대표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