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5.0°

2020.07.12(Sun)

COVID-19 상황의 재정보조 대처방안 [학자금 칼럼]

[LA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5/13 11:02

리처드 명 대표/AGM인스티튜트

올 가을 자녀들의 대학진학을 앞두고 부모가 현재 COVID-19경제상황으로 갑자기 직장을 잃거나 혹은 사업체의 운영이 멈추거나 폐쇄하게 되어 수입이 전혀 없는 상황인 경우가 많은데 이 경우에 신입생이든지 재학생이든지 상관없이 모두 재정문제로 인해 심적부담이 매우 클 수밖에 없다. 특히, 신입생의 경우에는 합격의 기쁨도 잠시이고 이제는 학자금 마련에 비상이 걸렸다. 잘못하면 대학등록도 하기 힘든 상황을 접할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나온 칼럼들을 통해 수차례 강조해온 내용이지만, 신입생들의 진학대학 선정은 이러한 상황에서 설상가상으로 우려해 왔던 문제가 현실화된 느낌이다. 자녀의 미래를 좌우할 수 있는 진학할 대학의 선정은 이제 합격한 대학들의 재정보조지원 수위에 따라 그 선택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전망이다.

더욱 더 큰 문제는 부모가 수입이 없어서 많은 빚을 지거나 혹은 신용도가 나빠질 경우에 그나마 부족한 학비를 학부모의 연방정부 융자로 지원받는데 이러한PLUS (Parent Loan for Undergraduate Student)융자가 지원되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다. PLUS는 담보를 잡지 않고 부모의 신용으로 지원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경우에 자녀가 대학을 여러 해 다녀야 할 경우에 반드시 재정적인 문제가 자녀의 미래에 큰 낭패를 불러올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재정보조를 잘 지원받기 위해서는 재정보조에 대한 공식을 사전에 잘 파악해 가정분담금(EFC)을 합법적으로 낮출 수 있도록 미리 준비를 해야만 하는 것이다. 그러나, 만약 준비를 하지 못했다면 대학에서 재정보조 지원을 잘 받지 못하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 그래도 신속히 대학에 어필을 진행해야만 할 것이다. 특히 부모의 수입이나 자산에 큰 손실이나 어려움을 당했다면 합격한 대학마다 조기등록 마감일 이전에 즉, 대부분의 대학들이 5월 초순이므로 그 이전에 대학에서 받은 재정보조 내역서를 잘 검토해 가정상황에 알맞게 나왔는지를 우선적으로 검토해야 할 것이다. 재정보조금이 적게 나왔는지 아니면 지원받은 금액 중에 그랜트나 장학금 등의 무상보조금이 적정 퍼센트로 대학의 평균 퍼센트로 잘 나왔는지 등을 모두 검토해 신속히 움직이지 않으면 등록할 대학선정에 시기를 놓칠 수 있어 보다 신중한 주의가 요구되는 시기이다.

더욱이 COVID-19 상황으로 인해 많은 가정에서 대학으로 동시에 어려운 재정형편을 들어 많은 어필서신들이 대학의 재정보조 사무실에 접수될 것은 뻔한 이치이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아쉬울 것이 없는 대학들은 대부분의 경우에 아예 거절서신을 준비해 놓고 있는 점에 유의하기 바란다. 따라서, 이러한 재정보조 어필의 진행에 앞서서 우선적으로 지원받은 내역에 대한 검토가 절실이 필요하지만, 그렇다고 재정보조 어필에서 무조건 가정이 힘들다고 더 많은 재정보조지원을 해 달라고 요청하면 거의 대부분 거절당하게 된다는 점도 염두에 두기 바란다. 재정보조의 어필의 성공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1차 어필부터 전략적인 접근방안의 마련은 필수적이다. 1차 어필은 그 내용이 어떻든지 재정보조 사무실의 일선에서 사전에 마무리하는 경우가 일반적이어서 어필 위원회까지 올라가지도 못하고 거절당하기 십상이다.

그러므로, 재정보조 어필을 위한 전략과 대응방안 마련은 대개 3차까지 진행할 계획으로 꾸준히 인내심을 가지고 그 진행 내용의 설득력을 높일 수 있어야 한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보다 현실적인 데이터로 작성해 재정보조 공식을 이해하고 진행하는 것이 우선이다. 아무 경험도 없는 자녀가 그저 영어를 잘 한다고 해서 맞기는 경우에 대부분 실패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그리고, 대학에서 어필을 한 이후에 어느정도 재정보조를 더 지원했다고 해도 무조건 만족할 것이 아니라는 사실이다. 재정보조란 Need Based Financial Aid의 의미부터 잘 명심해야 한다. 지원받은 재정보조금이 현 가정상황에 대해 지원하는 평균치보다 1만 달러가 적었다고 가정해 보자.

그런데, 대학에서 6천 달러를 더 지원했다고 해서 잘 조정 받은 것이 아니라는 사실이다. 재정보조란 형평성의 원칙에 그 근간을 두고 있다. 보다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데이터를 가정에서 쉽게 알기가 힘들고 대학마다의 어필에 대한 진행방식의 차이로 경험이 부족할 경우에 성공확률이 매우 떨어지기 마련이기에 앞으로 얼마 남지 않은 조기등록 마감일 전에 최선의 경주를 다해야만 자녀들의 보다 나은 미래를 기약할 수 있을 것이다.

▶문의) 301-219-3719, remyung@agminsitute.org



관련기사 리차드 명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