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5.0°

2020.07.12(Sun)

[함께 이겨냅시다] 경제에 에너지 쏟는 삶은 그만

[LA중앙일보] 발행 2020/05/18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20/05/17 16:08

신경정신과 김자성 전문의

운동부족을 조깅으로 해소하는 김자성 전문의.

운동부족을 조깅으로 해소하는 김자성 전문의.

“코로나 사태로 경제적 변화 등 가족이 갖는 스트레스가 증가해서, 환자에게 직간접적으로 반영되기도 하고 환자 자신의 전체적 운동량이 줄어 우울, 불안증에 더 악화 되기도 합니다. 집콕에도 마스크 쓰고 대인거리 유지하면서 밖에 나가 걷거나 가벼운 조깅 등 운동에 나서야 합니다.”

김자성 신경정신과 전문의는 매일 진료실에 출근한다. 대부분 화상 진료지만 그래도 꼭 대면을 원하는 환자가 있어 멀리 앉아 마스크를 쓰고 진료하고 있다. "경중도의 우울, 불안증의 치료에는 약물 외에도 운동량의 변화가 영향을 미친다”고 운동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김 전문의는 "개인적으로도 운동량을 유지하려고 매일 1시간씩 걷거나 뛰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사태를 나름 분석한다면.

정치나 경제에 눈 먼 정치인들이 위급성을 간과하는 바람에 일찍 잡지 못하게 된 것 같다. 필연적으로 인류의 살아가는 방식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다. 역사적인 인간 의식의 진화라는 측면에서 보면, 현재의 인종이나 국가 중심주의에 머문 인류의 의식수준으로는 이런 사태를 대처할 수 없다는 게 명백해졌고 지금은 최소한 전세계가 하나라는 결론에 도달했다.

-앞으로 개인적인 삶은 어떻게 될까.

김형석 교수의 에세이에 언급된 것처럼 경제적으로 더 잘 살자는 목표는 이제 접어야 한다. 중산층 정도의 삶이 정신적인 상류층의 삶을 살기 위해서 필요한 것이고 우리 모두에게 필요한 정도의 삶이다. 더 이상 경제에 에너지를 쏟는 삶은 인간을 더 행복하게 하지도 않고, 비인간적이니 행복이나 의미를 위해서 삶의 목표를 조정해야겠다.

-후세에 대한 조언.

인생 초반부터, 또 인생의 단계마다, 인간에 대한 탐구, 가치있는 삶, 궁극적으로 행복을 가능케하는 삶에 대한 연구가 필요하다. 항상 삶이 어딘가에 현혹이나 중독되지 않도록 하는 내적인 관찰, 성찰이 필요하다.

-읽은 책이나 본 영화의 리스트를 공개해 달라.

Yalom의 Existential psychotherapy(실존주의 정신치료), 까뮈의 ‘페스트’, 무라카미 하루키의 ‘노르웨이 숲’을 봤고 영화는 HBO의 Westworld시리즈를 봤다.

관련기사 코로나 함께 이겨냅시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