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3.0°

2020.07.05(Sun)

[함께 이겨냅시다] ‘총·균·쇠’ 읽으며 혼돈과 변화 대비

[LA중앙일보] 발행 2020/05/20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20/05/19 18:32

제니퍼 최 LA평통위원

“새로운 세상의 혼돈과 변화를 어떻게 살아내야 할 것인가에 대한 새로운 가치관을 정립하느라 생각이 많습니다. 커뮤니티에서 나름 브릿지 역할도 하고 문화행사도 많이 기획했는데 앞으로 온라인에서 이런 기획들을 어떻게 전개해야할 지 공부하고 있습니다.”

자타가 공인하는 한인사회 마당발 제니퍼 최(사진) LA평통위원은 “미래에 대한 불안감과 공포를 진정시키는라 책을 읽고 자연 속에서 성찰하고 있다”며 “특히 바쁘게 살면서 잊혀져간 고요함과 시간의 여백 속에서 나름 많은 생각과 공부에 파묻혀 있다”고 근황을 소개했다.

그는 “인간의 끝없는 욕망은 자연 생태계를 계속 위협하며 결국은 인간도 자연의 순리가 파괴되면 자연에서 도태될 수 있다는, 심각한 메시지를 받았다”며 “또한 현명한 판단을 하지 못하거나, 전염병에 대비를 못하면 큰 재앙이 올 수 있다는 간단한 진리를 다시 한번 확인하는 계기였다”고 말했다.

-개인적인 삶은 어떻게 바뀔까.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많은 부분이 급격히 바뀔 것이고 일상의 디지털화는 끊임없이 공부해야 하는 또 다른 피로감을 낳을 것이다. 아날로그의 추억을 갖고 있는 세대들의 개인 삶은 좀 삭막하고 더 건조해질 것이다.

-진정되면 가장 먼저 하고 싶은 것은.

그리운 사람들을 만나서 삶의 에너지를 얻고 공유하고 싶다.

-개인적인 소망은.

향후에는 비접촉시대가 전개되겠지만 인간다움을 지키며 살고 싶다.

-후대에 남기고 싶은 말씀은.

불안한 미래에 대해 준비는 하지만 걱정을 미리 앞당겨 하지 말고 사회와 정치에 대한 의견을 적극적으로 개진하고 참여해 좋은 사회를 만드는데 방관자가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

-가장 실망한 것은 무엇인가.

사회에서 타인을 배려하지 않는 자세는 공공 안전을 해친다. 그것은 정치도 마찬가지다.

-새로운 것을 발견한 것이 있나.

그동안 선진국이라 여기면서 정치ㆍ사회ㆍ교육 등 분야에서 한국이 받아들인 여러 제도들이 더 이상 효율적이지 않다는 것이다. 한국이 다른 나라에 비해 우월한 대응능력 및 시민 개개인의 높은 의식을 보여줘 한국이 진정한 선진국이라는 것을 알았다.

-읽은 책이나 시청한 영화의 리스트를 공개해 달라.

제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총균쇠’, 소냐 류보머스키의 “행복도 연습이 필요하다”를 읽었고 영화 킹덤을 봤다.

관련기사 코로나는 코리아타운을 이길 수 없습니다 - CoKoNot 캠페인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