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7.09(Thu)

뉴욕주 기호용 마리화나 합법화 빨라지나

심종민 기자
심종민 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5/22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20/05/21 21:14

코로나19 사태로 세수 급감
재정적자 극복 대안으로 부상

뉴욕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재정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마리화나 합법화를 조속히 추진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주는 올해 초 의료용 마리화나 사용을 확대하기 위해 ▶메디케이드 가입자들도 혜택을 받을 수 있게 하고 ▶처방을 할 수 있는 의사 수를 늘리고 ▶환자(사용자)들이 직장에서 마리화나 사용으로 인해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하는 조치를 취했다. 이러한 의료용 마리화나 사용 확대에도 불구하고 뉴욕주 기호용 마리화나 허용 법안은 의회를 통과하지 못했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주정부 재정 적자가 2021년 6월말까지 무려 130억 달러를 기록할 것이라는 암울한 예상이 나오면서 기호용 마리화나를 허용하는 쪽으로 분위기 바뀌고 있는 것.

마리화나 산업 전문 컨설팅회사인 데이터 트렉 리서치(Data Trek Research)의 제시카 레이브 대표는 최근 발표된 보고서를 통해 “뉴욕주가 이를 허용하면 1년에 13억 달러의 세수 뿐 아니라 관련 산업에서 10만 개의 신규 직업을 창출할 수 있다”고 밝혔다. 레이브 대표는 새로 늘어나는 마리화나 산업 분야의 신규 직업 중에는 생산과 판매 뿐 아니라 조사관 등 공무원들도 포함되며 이들의 1년 평균 연봉은 5만8000달러 이상으로 높은 수준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전문가들은 뉴욕시에 2019년 기준으로 매년 650만 명의 관광객이 오고 있다는 것을 감안해 기호용 마리화나를 합법화하게 되면 마리화나를 구입하려는 관광객이 추가로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거의 바닥 수준으로 떨어진 뉴욕시 관광산업을 살리는 데도 기호용 마리화나 합법화가 큰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