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7.0°

2020.07.11(Sat)

트럼프 캠프, 거액 들여 바이든 '흑인 실언' 부각 광고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5/23 15:09

2016년 대선서 흑인 지지 8% 그쳤던 트럼프측, 100만달러 들여 공략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캠프가 경쟁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흑인 실언'을 곧바로 파고들었다.

그렇지 않아도 흑인층의 지지가 아쉬운 마당에 거액을 들여 바이든 전 부통령의 실언을 부각하는 디지털 광고를 내보내기로 한 것이다.

23일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캠프는 100만달러를 들여 바이든 전 부통령의 실언을 부각하는 디지털 광고를 선보인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전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나를 지지할지, 트럼프를 지지할지 생각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면 흑인이 아니다"라고 말했다가 곧바로 사과했다.

트럼프 캠프에서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상원의원이던 1994년 형사범죄에 대한 강경 대응 법안에 찬성했던 것도 광고에 부각할 계획이다. 법안의 통과로 유색인종이 대거 체포됐다는 비판이 이어져 왔다.

트럼프 캠프에서는 또 '#당신은 흑인이 아니다'라는 문구를 새긴 티셔츠도 30달러에 팔기 시작했다.

2016년 대선 당시 흑인층에서 8%의 지지밖에 거두지 못한 트럼프 대통령으로서는 바이든 전 부통령의 실언을 호재로 여길 수밖에 없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민주당 대선 경선 초반 초라하기 그지없는 성적에 머물다 네 번째 경선 지역인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흑인 지지층의 몰표를 기반으로 14개 주 경선이 걸린 3월 초 '슈퍼화요일' 승리까지 거머쥐며 사실상 대선후보에 낙점됐다.

흑인 지지층이 대선후보 낙점을 위한 모멘텀 형성에 결정적 역할을 해준 셈이다. 이번 실언 역시 흑인 지지층에 더욱 강력한 지지를 요청하다 빚어진 사고로 풀이된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