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0°

2020.07.03(Fri)

'다발성 경화증, 심장병·뇌졸중 위험↑'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5/24 18:41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난치성 중추신경계 질환인 다발성 경화증(MS: multiple sclerosis)이 심장병과 뇌졸중 위험도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다발성 경화증은 면역체계가 뇌와 척수 등 중추신경계를 산발적으로 공격해 발생하는 일종의 자가면역질환으로 평형, 운동, 시력, 언어, 감각, 성 기능, 배뇨-배변 장애, 인지장애 등이 주요 증상으로 나타난다. 현재 완치 방법은 없다.

영국 임피어리얼 칼리지 런던(ICL) 공중보건대학의 라파엘레 팔라디노 교수 연구팀은 다발성 경화증 환자는 다른 사람에 비해 심장병이나 뇌졸중으로 사망할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23일 보도했다.

다발성 경화증 환자 1만2천여명과 일반인 7만2천여명(여성 67%, 평균연령 45세)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 분석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연구팀은 말했다.

다발성 경화증 환자는 일반인보다 심장병이나 뇌졸중으로 사망할 위험이 1.5배, 모든 원인에 의한 사망 위험이 3.5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 이유는 다발성 경화증과 연관이 있는 염증이 혈관 염증으로 이어져 심근경색과 뇌졸중 위험을 높이기 때문으로 생각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연구에서는 혈중 콜레스테롤을 감소시키는 스타틴(-statin) 계열의 고지혈증 치료제가 다발성 경화증 환자의 사망 위험을 낮추는 효과가 있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전체적인 결과는 다발성 경화증 환자는 심장과 혈관 건강을 주기적으로 점검하고 스타틴으로 고지혈증에 대처할 필요가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이에 대해 미국 다발성 경화증 학회의 캐슬린 코스텔로 부회장은 다발성 경화증 환자는 신체적 활동이 쉽지 않겠지만 몸을 움직일수록 증상이 호전되며 숨쉬기 운동만으로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논평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의사협회 저널 신경학(JAMA Neurology) 최신호에 실렸다. skhan@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성간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