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3.0°

2020.07.14(Tue)

미국 제재대상에 추가된 중국 기술기업들, 일제히 반발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5/24 18:50

치후360 "중국의 사이버 안보능력 약화하려는 조치" 비난
클라우드워크테크 "시장질서 방해 위해 국가적 수단 악용"

치후360 "중국의 사이버 안보능력 약화하려는 조치" 비난

클라우드워크테크 "시장질서 방해 위해 국가적 수단 악용" (서울=연합뉴스) 정재용 기자 = 미국 상무부가 중국군의 대량살상무기(WMD)나 신장(新疆) 위구르(웨이우얼) 자치구의 인권탄압에 관련됐다는 이유로 중국의 33개 기업 및 정부 기관들을 제재 대상 명단(블랙리스트)에 올린 데 대해 중국의 관련 기업들이 일제히 반발했다.

25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의 거래제한 명단에 이름을 올린 '치후360'(奇虎 360)은 "무책임한 미국의 조치에 확고하게 반대하며, 미국 상무부의 기업활동과 기술 연구·개발에 대한 정치화에 대해 반대한다"고 밝혔다.



중국의 대표적인 보안 관련 IT(정보통신) 기업인 치후360은 지난 23일 발표한 성명을 통해 "미국 상무부의 제재는 중국의 사이버 안보 능력을 약화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이는 다양한 해킹조직과 이들의 활동에 도움만 주고 국제 사이버 안보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광둥(廣東)성 광저우(廣州)에 본사를 둔 인공지능(AI) 및 얼굴인식 관련 스타트업인 클라우드워크테크(雲從科技)도 미 상무부의 제재에 대해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공정하지 못하다"면서 "미국은 시장의 질서를 방해하기 위해 국가적 수단들을 이용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인공지능 관련 기업인 클라우드마인즈테크도 성명을 통해 미 상무부의 조치에 대해 "깊은 유감"이라면서 "가능한 한 빨리 부당한 대우를 중지하라"고 미국 정부에 요구했다.

중국의 기술 허브인 선전(深천<土+川>)시에 본사를 둔 인텔리퓨전(雲天勵飛)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플랫폼인 위챗(微信·웨이신) 계정에 올린 글을 통해 미국 정부의 조치에 대해 "깊은 충격과 유감"이라고 비판했다.

스카이아이레이저도 위챗 공식 계정에 올린 글을 통해 자사는 항상 독립적인 연구·개발과 합법적인 기업활동을 해왔다면서 유감을 표시했다.

앞서 미국 국무부는 지난 22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내고 WMD 및 군사활동과 관련이 있는 중국 정부·상업기관 24곳을 미국의 거래제한 명단(Entity List)에 올린다고 밝혔다.

상무부는 또 별도의 보도자료를 통해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의 인권탄압과 관련해 중국 공안부 산하 과학수사연구소와 8개 기업을 거래제한 명단에 올린다고 밝혔다.

이번 미국 상무부의 3차 대중(對中) 제재 대상 33곳 가운데는 24곳의 기업과 6곳의 공공기관, 2곳의 대학과 1명의 개인이 포함돼 있다.

특히 24개 기업은 무역과 섬유산업 분야 6곳을 제외하면 모두 AI·컴퓨터 소프트웨어·광학기술 기업 등 기술기업이다.

미국과 중국은 무역전쟁에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책임공방,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문제 등을 둘러싸고 전방위적으로 대립하고 있다.

jjy@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재용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