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4.0°

2020.07.05(Sun)

교회·소매점 문 활짝 열렸다

[LA중앙일보] 발행 2020/05/27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20/05/26 22:25

LA시장, 가주 지사
"자택대피 3단계로 완화"

LA시는 비롯 LA카운티와 오렌지카운티, 가주 전체에 내려졌던 자택대피령이 대폭 완화됐다.

에릭 가세티 LA시장은 26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27일부터 모든 교회와 소매업소 영업재개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단 식당 내 식사, 미용실과 이발소 영업재개는 허용하지 않았다.

LA카운티 수퍼바이저위원회도 가주 정부의 자택대피 행정명령 3단계 완화를 수용할 예정이다. 우선 모든 소매업소(all in-store retail) 영업재개를 추진한다. 하지만 공공보건국은 위생 및 방역 추가 기준을 마련할 때까지 공식발표를 미뤘다.

이에 앞서 캘리포니아주 정부는 경제활동 정상화를 위한 자택대피(stay at home) 행정명령 ‘3단계’ 완화 조치를 취했다. 개빈 뉴섬 지사는 코로나19 감염 고위험군 사업장에 해당하는 이발소와 미용실도 영업재개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26일 가주 개빈 뉴섬 지사는 브리핑을 통해 가주 정부 자택대피 행정명령 추가 완화 계획을 발표했다. 사실상 행정명령 3단계 완화를 시작한 모습이다.

뉴섬 지사는 온라인 브리핑에서 58개 카운티 중 47개 카운티가 코로나19 방역 기준 충족 및 능력을 보여줬다고 밝힌 뒤, 해당 카운티 등 지방정부는 경제활동 정상화를 위한 자택대피 행정명령 3단계 완화(Stage 3-Higher risk workplaces)를 시행할 수 있다고 밝혔다.

특히 뉴섬 지사는 코로나19 확산 고위험군 사업장에 속했던 이발소와 미용실도 영업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단 이발소와 미용실은 가주 방역수칙 등 가이드라인을 따라야 한다.

가주 공공보건국의 이발소 및 미용실 영업재개 가이드라인(covid19.ca.gov/pdf/guidance-hair-salons.pdf)에 따르면 해당 업소는 ▶사업장 방역 필수 ▶직원 등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시 즉각 보건당국 연락 ▶직원 코로나19 의심증상 사전확인 등 관련교육 철저 ▶직원 마스크 착용 및 손 소독제 제공 ▶직원 20초 이상 손씻기 필수 ▶사회적 거리두기 최대화 ▶장갑 등 미용 관련 쓰레기 처리 철저 ▶손님 얼굴가리개(face covering) 제공 필수 등을 지켜야 한다.

뉴섬 지사는 “자택대피 행정명령 3단계 완화를 예상보다 빠르게 시행하게 됐다”면서 “하지만 가주 코로나19 확진자는 10만 명에 가깝고 3700여 명이 숨졌다. 콘서트, 페스티벌 등 (4단계 완화) 허용은 시간이 더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모든 소매업소 영업재개 최종 결정 권한은 카운티 등 지방정부가 발휘한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