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3.0°

2020.07.05(Sun)

한국 방문 자가격리 위반 첫 구속

[LA중앙일보] 발행 2020/05/27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20/05/26 22:28

미국발 한국 입국자가 2주간 자가격리 의무를 지키지 않으면 구속 및 실형까지 받을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한국 검찰은 지난 19일(한국시간) 서울동부지법 공판에서 미국발 한국 입국자인 김모(68)씨에게 징역 6개월을 구형했다. 김씨는 자가격리 위반 혐의로 처음 구속됐다.

검찰은 첫 공판에서 “피고인은 코로나19 의심자에 해당함에도 격리 조치를 위반했다”며 징역 선고를 재판부에 요청했다.

김씨는 미국에서 입국한 이튿날인 지난달 11일 코로나19 자가격리 지침을 지키지 않고 숙소를 두 차례 이탈해 사우나와 음식점 등을 돌아다닌 혐의(감염병예방법 위반)로 구속기소 됐다. 자가격리 무단이탈이 구속으로 이어진 첫 사례였다.

김씨의 선고 공판은 6월 16일 열릴 예정이다.

이와 관련 26일 의정부지법 형사9단독 정은영 판사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피고인 김모(27)씨에게도 징역 4개월을 선고했다.

한편 한국 정부는 지난 3월 27일부터 미국발 한국 입국자를 대상으로 2주 자가격리를 의무화했다. 한국을 방문한 한인 등은 자가격리 후 3일 안에 코로나19 감염 전수검사를 받는다. 자가격리는 가족이나 친척 집에서 가능하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해외 유입자의 자가격리 지침을 준수해 달라”고 강조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