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0°

2020.07.03(Fri)

뉴욕시 기관들 코로나19 혐오범죄 대책 공유

장은주 기자 chang.eunju@koreadailyny.com
장은주 기자 chang.eunju@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5/28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20/05/27 16:45

27일 관련 부서 온라인 간담회 개최
부서간 협업으로 태스크포스 구성
"아시안 주민 대상 범죄 단호 대처"

뉴욕시 정부 부처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가운데 또 하나의 위협이 되고 있는 아시아계 대상 혐오범죄에 대응하기 위한 종합대책을 공유했다.

시정부 관련 부서들은 27일 온라인 간담회를 열고 이 내용을 발표했다.

현재 시정부에서는 뉴욕시장실 산하 이민서비스국(MOIA), 뉴욕시 인권위원회(CCHR), 뉴욕시 혐오범죄방지국(OPHC), 뉴욕시경(NYPD) 등이 참여하는 혐오범죄 태스크포스를 만들고 유관부서가 협업해서 이에 대응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서 비타 모스노피 MOIA 커미셔너는 “뉴욕시는 인종, 국적 또는 다른 지위를 이유로 누군가를 증오하고 차별하는 것을 절대 용인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또한 코로나19 사태 이후 증가하고 있는 아시아계 대상 혐오범죄에 대해서 중대한 사회적 문제로 인식하고 있으며 종합적인 대책을 세움과 동시에 실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시정부는 혐오범죄를 예방하기 위한 학교 교육 지원에 10만 달러를 투입했다. 또한 아시아계 커뮤니티 리더로부터의 의견 청취와 반영 등을 지속적으로 실행하고 있다.

온라인 간담회에는 마크 몰리나리 NYPD 혐오범죄대응팀장도 참석해서 신고된 사항에 대해서는 단순 괴롭힘일지라도 철저하게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발표된 통계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 이후 5월까지 총 350건의 차별과 괴롭힘 사례가 뉴욕시에 신고됐는데 이중 37%, 133건이 아시아계를 대상으로 한 것이었다. 이는 2019년 동기간 아시아계 대상 차별·괴롭힘 신고가 11건이었던 데 비해 대폭 증가한 것이다.

혐오범죄를 겪을 경우 311 또는 뉴욕시 인권위원회 직통전화(212-416-0197)로 연락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필요할 경우 한국어 통역 등 적절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으며 신분과 상관없이 시정부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또한 혐오범죄를 목격한 경우는 911로 신고하면 된다.

자세한 정보는 웹사이트(nyc.gov/StopCOVIDHate)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미국 코로나19 최신 뉴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