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0°

2020.07.03(Fri)

‘공공장소 마스크’ 명령 논란

[LA중앙일보] 발행 2020/05/28 미주판 14면 기사입력 2020/05/27 17:16

보건국 새로 마련 규정 두고
일부 주민 “권리 침해” 항의
코로나 지역 감염 확산 우려

오렌지카운티 보건국의 ‘공공장소 얼굴 가리기’ 명령을 두고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지난 26일 수십 명의 주민, 업주 등은 OC수퍼바이저위원회에 얼굴 가리기 명령은 자신들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이라며 항의했다.

OC레지스터 26일 보도에 따르면 한 여성은 보건국이 지난 23일 내린 행정 명령을 두고 지금까지 카운티 정부 지침을 잘 따랐던 주민을 처벌하는 셈이라고 주장했다.

보건국은 개빈 뉴섬 가주 지사가 OC의 식당 내 식사, 비필수 소매점 영업 등을 승인한 23일, 새로운 행정 명령을 발동했다.

이 명령은 모든 OC주민은 물론 타지에서 OC를 방문하는 이로 하여금 공공장소, 소매점, 직장 등지에서, 또 타인과 최소 6피트 거리를 유지할 수 없을 때, 마스크를 착용하거나 코와 입을 천으로 가려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단, 2세 미만 아동, 호흡 장애가 있거나 의료적 이유로 얼굴을 가리기 어려운 이는 예외다.

새 명령은 보건국의 이전 명령보다 한층 강화된 것이다. 이전까지 보건국은 고객을 응대하는 업소 직원에겐 마스크 착용을 요구했지만 일반 주민에겐 마스크 착용 권고에 그쳤다.

보건국은 새 명령을 내리면서 “더 많은 업소가 문을 열게 됨에 따라 코로나19 지역 감염 확산 속도를 늦추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니콜 퀵 OC보건 담당관은 “새 명령은 가주보건국이 OC의 경제 재개안을 승인하기 위해 고려한 사항 중 하나”라고 밝혔다.

그런데도 일부 주민은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쓰거나 얼굴을 가려야 한다는 보건국 명령에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레지스터에 따르면 퀵 담당관은 불만을 품은 이들에게 그동안 수차례 위협을 받아 법집행기관의 보호를 받고 있다.

돈 와그너 수퍼바이저는 보건국의 얼굴 가리기 명령을 “넌센스”로 치부했다. 또 “주민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돈 반스 OC셰리프국장은 보건국 명령을 어기는 이를 단속할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반스 국장은 “우린 마스크 폴리스가 아니고 마스크 폴리스가 될 뜻도 없다”고 말했다.

얼굴 가리기 명령을 잘 따르는 주민도 많다. 지난 26일 문을 연 브레아 몰 측은 입구에 경비원을 배치, 고객에게 얼굴을 가리도록 요청했다. 케빈 컬슨 몰 매니저는 고객의 반응이 좋았다며 “우리가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음을 그들도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뉴섬 주지사는 이날 OC를 포함한 가주 대다수 카운티 미용실, 이발소 등의 즉시 영업 재개를 승인했다. OC에서도 네일 살롱, 종교 시설, 공연장 등 일부를 제외한 다수 비즈니스가 문을 열게 된 것이다.

이런 가운데 얼굴 가리기 명령에 불복하려는 일부 주민의 움직임은 그들 자신은 물론 다른 주민까지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데보라 벅스 백악관 코로나19 사태 대응 태스크포스 조정관은 24일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마스크 착용이 코로나19 전파 차단에 효과가 있다는 건 미국과 외국에서 과학적으로 입증된 사실”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미국 코로나19 최신 뉴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모니카 김 재정 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