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0.09.26(Sat)

트럼프 복용 말라리아약 프랑스서 환자 처방 금지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0/05/28 미주판 8면 기사입력 2020/05/27 18:11

프랑스 정부가 말라리아약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코로나19 환자에게 처방하는 것을 금지했다. 프랑스 의약품안전청(ANSM)은 27일(현지시간) 관보를 통해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코로나19 치료에 처방하는 것을 승인한 정부명령을 폐기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의료진이 하이드록시클로로퀸(상품명 플라케닐)을 코로나19 환자에게 처방하는 것이 금지된다. 다만, 보건당국은 임상시험 목적의 사용은 허가했다.

프랑스 정부는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하자 지난 3월 의료진이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코로나19 환자에게 처방하는 것을 허용했다. 그러나 이후 프랑스에서는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부작용 사례 보고가 급증했다고 ANSM은 설명했다.

말라리아 예방·치료제로 류머티스관절염과 루푸스 등의 치료제로도 쓰이는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효과를 극찬하고 직접 복용까지 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유명해진 약품이다. 그러나 영국의 국제의학학술지 ‘랜싯’(Lancet)이 지난 22일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복용한 코로나19 환자의 사망 위험도가 증가했다는 연구 결과를 공개하면서 이 약물의 안전성에 대한 논란이 증폭됐다.

랜싯에 수록된 논문에서 연구진은 671개 병원 9만6000여명의 코로나19 입원 환자 데이터를 검증한 결과 말라리아약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과 클로로퀸을 복용한 환자 모두에게서 사망, 부정맥 위험도가 커졌다고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