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6.0°

2020.07.12(Sun)

일자리 잃어도 의료혜택 가능해

[LA중앙일보] 발행 2020/05/28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20/05/27 20:24

정부 프로그램 가입 지원
메디캘·커버드·마이헬스까지

코로나19 실직 여파로 의료서비스를 받기 힘든 한인이 늘고 있는 가운데 이웃케어클리닉(소장 애린 박)이 정부지원 의료 혜택 가입을 적극 지원하고 나섰다. 애린 박 소장은 “코로나로 일자리를 잃거나 수입이 줄어 건강보험이 중단된 한인이 늘고 있다”며 “보험을 잃었거나 보험이 필요한 경우, 자격 여부를 확인하고 정부 지원 프로그램에 가입해 의료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웃케어 측은 상황에 맞는 정부 지원 의료 서비스에 가입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근 코로나19로 실직한 최민형(가명)씨도 직장보험이 중단되면서 이웃케어를 통해 메디캘에 가입했다. 실직수당을 받고 있지만 메디캘 소득한도를 넘지 않기 때문에 가입이 가능했다.

이웃케어 이재희 홍보 담당자는 “추가 실업수당 주 600달러와 코로나19 정부 지원금 1200달러는 메디캘 기준 소득으로 간주하지 않아 영향을 미치지 않기 때문에 보험료, 코페이 등의 부담이 없는 메디캘 신청자격이 된다"고 설명했다.

메디캘은 저소득층을 위한 캘리포니아 건강보험 프로그램으로 소득이 연방빈곤선의 138% 이하(세금 공제 전 1인 월 1468달러, 2인 1983달러, 3인 2498달러, 4인 3013달러)인 영주권자 및 시민권자면 신청 가능하다.

이 담당자는 “실직, 건강보험 중단 등 신상에 변화가 있는 시점부터 60일 안에 또는 6월 30일까지인 특별가입기간(SEP)을 통해 건강보험에 가입할 수 있으며 정부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소득이 600% 이하(세금 전 월 1인 6381달러, 2인 8621달러, 3인 1만860달러, 4인 1만3101달러)면 커버드캘리포니아를 통해 건강보험에 가입할 수 있다.

서류미비자 역시 나이와 수입에 따라 메디캘 또는 LA카운티 거주시 마이헬스LA에 가입이 가능하다.

한편 이웃케어 클리닉은 전화는 물론 필요에 따라 대면 상담과 진료도 진행하고 있다. 도움 필요시 문자(213-637-1080)로 이름과 전화번호, 용건을 남기면 된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