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6.0°

2020.07.12(Sun)

쏠X최예근X진민호, '정희' 찢은 김신영 픽 싱송라 #김다비 #양경원 #다듀 [종합]

[OSEN] 기사입력 2020/05/27 21:59

[OSEN=심언경 기자] 싱어송라이터 쏠, 최예근, 진민호가 매력적인 음색과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정희'를 뜨겁게 달궜다.

28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는 가수 쏠(SOLE), 최예근, 진민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은 쏠의 신곡 'haPPiness' 라이브로 시작됐다. 쏠은 매력적인 음색과 뛰어난 가창력을 자랑하며, 등장과 동시에 청취자들을 사로잡았다. 

평소 방송에서 자주 볼 수 없는 쏠, 최예근, 진민호의 등장은 신선함을 자아냈다. 김신영은 자신의 픽(Pick)으로 구성한 게스트를 보고 뿌듯해했다.

김신영은 쏠의 소속사에 관심을 가졌다. 쏠은 다이나믹 듀오가 수장으로 있는 아메바컬쳐 소속이다. 김신영은 최근 쏠과 같은 소속사인 리듬파워 행주와 연락했다고 밝히며, "쏠 칭찬을 엄청 하더라. 가요계 점령이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김신영은 쏠이 다른 장르와 컬래버레이션 계획은 없냐고 물었다. 이에 쏠은 둘째이모 김다비의 '주라주라'를 언급했고, 김신영은 "도장, 사인 해주고 가라"고 받아쳐 폭소를 안겼다.

김신영은 최예근과 최근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만났다고. 김신영은 "직접 CD를 돌리는 모습이 인상 깊었다. 바로 알아봤다. 제가 너무 좋아한다. 건반을 천재처럼 치는 모습이 컸다. 진짜 편하게 두드린다는 느낌이 있더라"고 최예근을 극찬했다.

그러면서 김신영은 “아이유 씨가 인정한 보컬이다. '삐삐' 커버한 걸 봤다”고 얘기했다. 이에 최예근은 곧바로 '삐삐'의 후렴을 불러,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최예근은 현재 소속사 없이 활동을 펼치고 있다. 최예근은 "하고 싶은 그림을 제약 없이 그릴 수 있다"며 소속사가 없어서 좋은 점을 밝혔다. 이어 "뭐든지 불러주신다면 오케이다. 지하철 타고 어디든 갈 수 있다. 안 되면 살짝 더 보태서 택시를 타겠다"고 말하며, 깜찍한 홍보를 이어갔다.

또 최예근은 데뷔 8년 만에 발매한 정규 앨범에 대해 “작사 작곡 녹음을 혼자 다했고, 공장도 직접 찾아다녔다. 사인 CD는 같이 작업한 친구들한테 먼저 줬다”고 말했다.

진민호는 지난해 11월 발매된 노래 '반만'으로 역주행에 성공했다. '반만'은 엄청난 고음을 자랑하는, 이른바 '헬(Hell)' 곡으로 잘 알려져 있다. 김신영은 "노래를 듣자마자 꼭 모셔야겠다고 생각했다. 고음이 미쳤다"고 소개했다.

특히 진민호는 tvN '사랑의 불시착'에 출연한 배우 양경원과 부른 '애미나이 반만'으로 화제에 올랐다. 진민호는 "경원이 형과 원래 친분이 있었다. 형이 '사랑의 불시착'에서 너무 잘됐지 않냐. 드라마 끝나고 (라이브 방송에) 나와주셨다"며 "나온 김에 '괜찮아 반만'을 '애미나이 반만'으로 재밌게 불렀는데 사랑을 많이 받았다. 그래서 '반만'이 역주행을 했다"고 밝혔다.

또 김신영은 진민호와 김종국이 닮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진민호는 "옆으로 보면 그렇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 요즘에는 운동을 못했는데 열심히 해보겠다"고 전했다.

이날 쏠, 최예근, 진민호는 예정된 무대는 물론, 방송 중간중간 짤막한 라이브까지 선사했다. 세 사람의 뛰어난 가창력과 개성 넘치는 음색에 청취자들은 열띤 반응을 보였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보이는 라디오 방송화면 캡처

심언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