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20.07.03(Fri)

사태 진정 가능할까, 눈여겨볼 3가지 상황

[LA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5/31 00:34

전국적인 시위 흐름
연방 차원의 움직임
가주 비상사태 효과

결국 92년의 끔찍함이 일부 재연됐다.
어제(30일) 오후 LA는 아비규환의 거리가 됐다. 베버리와 페어팩스에서 시작된 시위는 경찰과의 대치에 이허 약탈과 방화의 소용돌이에 빠지고 말았다. 피해 업소는 약 200여 곳이 넘고, 10여개 건물이 방화 피해를 입었다.
끝내 주지사는 LA지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주 방위군을 투입했다.

영상과 속보를 지켜보던 한인들도 30일 오후 내내 안타까움과 두려움에 떨어야 했다.
다운타운 시위 현장에 통행금지를 계획했던 LA는 오후 6시가 넘어서 LA 전역에 통행금지를 선포했고, 베버리 힐스, 패사디나, 웨스트 헐리우드가 뒤를 따랐으나 약탈을 멈추지는 못했다. 30일 자정 시위대가 빠져나간 멜로즈 길거리에는 자욱한 연기만 방화의 흔적을 남겼다.
상황은 악화될 것인가. 31일 아침 눈여겨 볼 3가지를 확인한다.

전국적인 시위와 약탈

홍역을 치른 29일과 30일 시위가 가주를 중심으로 소강상태에 들어갈 것으로 당국은 기대하고 있다. 약탈 행위로 시위대가 동력을 일부 잃게되고, 방위군 투입이라는 강수에 시위 조직 단체들도 일단 상황을 지켜볼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실제 미니애폴리스를 제외하고는 굵직한 시위 계획은 없는 상태이며, 주요 약탈 지역의 주정부들도 가주와 비슷한 시나리오를 계획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대규모 시위가 아닌 소수의 점거 또는 약탈 행위 지속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하기 힘든 상태다.

백악관의 대책

트럼프 행정부는 시위 자체를 '볼온한 의도를 가진 난동'으로 해석하고 강력한 대처를 강조해왔다. 30일 오전에도 트럼프는 군병력을 투입해서라도 시위대와 약탈자들을 발본색원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백악관 관계자들의 최근 발언에 따르면 즉각적으로 연방정부 차원의 군 투입 가능성은 크지 않다. 하지만 주정부가 주저하거나, 약탈 피해가 심화될 경우에는 마지막 해결점으로 군 투입을 고려할 가능성도 없지 않다.
실제 군투입까지는 지역 정부, 특히 민주당 지도부의 반발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최종 결정까지는 시간이 걸릴 수 있다는 분석이다.

LA의 '92년 학습효과'

LA폭동 당시 특정한 커뮤니티를 희생양으로 삼았다는 '학습 효과'를 가진 LA와 가주 정부는 '주방위군' 투입이라는 초강수를 30일 뒀다. 약탈 피해 지역의 상황을 근거로 더이상 큰 피해를 막을 수 있는 방법은 주방위군 투입 밖에 없다는 판단을 한 것이다.
애초 에릭 가세티 시장은 또다른 반발을 의식해 조기 방위군 투입을 꺼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시정부 관계자들은 92년의 착오를 거듭해서는 안된다고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더 큰 피해를 또 다른 무력으로 막는 것인데 일단 단기적인 효과는 분명히 있겠지만 궁극적인 해결 조치가 될 수 있을 지는 의문이다.

오늘 뉴섬 주지사는 지역 정부 관계자들과 회견을 갖고 주민들의 협조와 향후 계획을 공개할 예정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