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4.0°

2020.07.05(Sun)

'당나귀 귀' 김지호, '114kg→82kg' 환골탈태…마흔파이브 '저승 트레이닝' [종합]

[OSEN] 기사입력 2020/05/31 02:27

방송화면 캡처

[OSEN=장우영 기자]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현주엽과 헤이지니가 심영순의 레시피를 배웠다. 김소연 대표는 에코백 프로젝트에 돌입했고, 대회가 얼마 남지 않은 양치승은 ‘근조직’의 상태를 점검했다.

31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양치승, 김소연, 헤이지니 등 ‘보스’들의 ‘갑갑’한 일상이 그려졌다.

먼저 현주엽은 강철과 함께 심영순의 갈비탕 레시피를 배웠다. 심영순의 갈비탕 맛에 반한 현주엽과 강철은 본격적인 레시피 배우기에 나섰지만 시작부터 재료 손질 지옥에 빠지고 말았다. 밤, 버섯, 숙주를 다듬어야 했던 것. 하지만 현주엽은 밤을 까자마자 먹어버려 웃음을 자아냈다.

심영순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현주엽은 남은 갈비탕을 몰래 먹었다. 강철에게도 갈비탕을 먹여 ‘공범’을 만들기도 했고, 정신 없이 갈비탕을 먹으며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그러나 갑자기 등장한 심영순에게 현행범으로 딱 걸리고 말았다. 혼비백산한 현주엽은 강철도 공범이라고 주장했지만 스튜디오에서는 ‘갑’ 버튼이 속출했다. 현주엽은 “내가 봐도 부끄럽다”고 후회했다.

재료 손질 후에는 무 손질이었다. 갈비탕에 기본 반찬인 무말랭이를 만들어야 했던 것. 기본 재료 손질에 지치던 그때, 헤이지니와 그의 남편 듀드 이사가 등장했다. 헤이지니가 듀드 이사의 생일에 직접 빚은 만두로 생일상을 차리고자 한 건. 한껏 텐션이 높은 헤이지니의 등장에 현주엽은 어리둥절했다.

갈비탕 교육은 그대로 마무리되고, 현주엽은 도망치려 했다. 하지만 만두 레시피가 1000만 원 짜리라고 하자 솔깃해 다시 자리 잡고 앉아 배우기 시작했다. 강철 역시 도망가지 못하고 현주엽과 함께 만두를 배우기 시작했다. 잠시 자리를 배운 사이, 심영순의 ‘조선만두’ 빚는 법 강의가 있었고, 현주엽은 정작 중요한 비법을 배우지 못해 MC들로부터 질타를 받았다.

다시 돌아온 현주엽은 은근히 손재주를 보여주며 그럴듯한 만두를 만들어냈다. 현주엽은 “내가 안해서 그렇다니까”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이후 심영순은 현주엽, 헤이지니 등 수강생들과 함께 맛있는 저녁을 먹었다.

에스팀 김소연 대표는 사옥 아트워크 프로젝트 당시 작업한 일러스트레이터 섭섭과 그래픽 디자이너 이덕형을 만났다. 코로나19로 인해 패션 사업이 위기를 맞은 가운데 에코 프로젝트 수주를 받아 함께 작업하려 한 것.

에코백 100개 제작을 위해 청바지 50벌과 면바지 50벌이 필요했다. 이들은 장비를 장착하고 의류 수거함에서 수거한 옷을 쌓아둔 창고로 향했다. 김소연 대표는 솔선수범해 먼저 산처럼 쌓인 옷들 위로 올라갔고, 청바지와 면바지를 골라내며 의욕을 불태웠다. 가득하게 쌓인 옷들 사이에서 ‘득템’을 하기도 해 1석 2조였다. 청바지, 면바지, 반바지 등을 포함해 88벌의 옷의 총 구매 가격은 32만 원에 불과했다. 이후 섭섭, 이덕형 등은 에코백 실크스크린 작업을 하며 멋진 에코백을 만들어냈다. 김소연 대표는 “우리가 팔았기 때문에 버려지는 옷도 많다는 걸 느꼈다. 무심코 버렸던 옷들에 대한 재활용 방안을 생각해봐야 하지 않나 생각된다. 업사이클링에 대한 경각심을 깨달았다”고 이야기했다.

양치승의 헬스장은 다시 오픈했다. 운동 하는 사람들로 헬스장은 활기를 되찾았다. 양치승은 “마음이 무겁다. 코로나19가 완전히 끝나지 않아서 혹시라도 문제가 생길 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 때문에 무거웠다”고 말했다. 때문에 양치승은 방역에 더 신경을 쓰며 헬스장 운영을 이어갔다.

피트니스 대회는 8일 밖에 남지 않았다. 단기간에 스퍼트를 올려 대회에 나가야 했지만 방역과 청소 등으로 인해 몸을 다 만들지 못했다. 때문에 양치승은 ‘근조직’ 멤버들에 대한 1:1 트레이닝에 나섰다. 강력한 1:1 트레이닝에 심영순은 “남의 아들 죽일 일 있어”라고 말해 운동의 강도를 가늠할 수 있었다. ‘근조직’ 멤버들은 보디 프로필 촬영 때문에 물도 마시지 못한 상태였다.

특히 양치승은 김동은 원장과 면담을 했다. 면담 내용은 대회 출전이었다. 코로나19 때문에 출전 예정인 대회가 취소됐고, 멘탈이 흔들린 것. 양치승은 오는 9월 열릴 예정인 세계 대회를 추천했다. 이와 함께 양치승은 마흔파이브 서포트를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마흔파이브는 피트니스 대회에 도전하기 위해 몸을 만들고 있었고, 환골탈태한 수준으로 몸을 만들고 있었다.

김동은 원장이 오면서 마흔파이브는 피트니스 대회 출전을 위한 몸 만들기에 박차를 가했다. 김동은 원장은 나긋나긋한 말투로 ‘저승사자 트레이닝’을 이어갔다. 박영진, 김원효 등은 “나긋나긋하게 사람 잡는다”고 말했고, 김지호는 “양치승 관장은 양반이었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근조직은 보디 프로필을 촬영했다. 30시간 이상 물도 마시지 않으며 몸을 만든 근조직은 퍼펙트한 보디 프로필로 감탄을 자아냈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