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8.0°

2020.08.08(Sat)

바티칸 부패 고리 없앤다…교황, 새 공공입찰법 승인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6/01 08:24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프란치스코 교황이 부패의 온상으로 지목된 공공 입찰의 투명성을 확보하고 불필요한 비용 지출을 없애기 위한 새 공공입찰법을 승인했다고 AFP 통신 등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공개된 법은 지난 4년간 작업의 결과물로, 교황청 내 공공 입찰 절차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국제 기준에 맞게 끌어올리는 데 중점을 뒀다.

새 입찰법은 과거 부처마다 보유한 공급업체 리스트를 교황청 차원에서 하나의 리스트로 만들어 투명하게 공개·관리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각 부처에서 임의로 해온 공공계약 입찰·지출을 특정 행정부처에서 전담하도록 하는 내용도 담았다.

한 전문가는 "적지 않은 의미를 지닌 법"이라며 "공공 조달 계약 등을 친인척과 지인들에게 넘겨주던 바티칸의 오랜 관행에 종지부를 찍게 됐다"고 평가했다.

프란치스코 교황도 "부패 위험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새 법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2013년 즉위 이래 교황청 내에 만연한 부패 고리를 없애고 비효율적인 비용 구조를 혁신하고자 많은 공을 들여왔다.

lucho@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전성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