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2.0°

2020.07.11(Sat)

뉴욕 맨해튼서도 곳곳 약탈…77년만의 역대급 통금 연장(종합)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6/02 09:36

LA는 하루 절반이 통행금지…주 방위군 추가투입도 준비





(서울·뉴욕=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이귀원 특파원 = 백인 경찰관의 흑인 살해 사건으로 미국 전역에서 촉발된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격화하면서 주요 도시들이 '역대급' 야간 통행금지 조치를 속속 도입하고 나섰다.

2일(현지시간) 미 언론에 따르면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이날 "평화로운 도시 유지를 위해 필요하다"면서 뉴욕시에 대한 야간 통금을 이번주 말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뉴욕시는 이번 시위사태와 관련해 전날 밤 11시부터 이날 오전 5시까지 처음으로 야간 통금을 실시했으며, 시위가 격화되자 전날 밤 통금을 2일 밤에도 실시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부터 뉴욕시의 야간 통금은 밤 8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이뤄진다.

뉴욕시의 야간 통금은 1943년 8월 백인 경찰관의 흑인 병사 총격 사건으로 할렘에서 대규모 소요 사태가 벌어지자 피오렐로 라과디아 당시 뉴욕시장이 저녁 10시30분 통금령을 내린 이후 70여년 만에 가장 강력한 제한 조치라고 CNN 방송이 전했다.

통행금지 강화는 시위가 격화하면서 폭력 행위가 함께 벌어지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1일 밤 뉴욕 시내 곳곳의 대형 유통매장에서 약탈 행위가 목격됐고, 수백명이 경찰에 체포됐다.

CNN은 맨해튼 트럼프타워에서 가까운 미드타운 동부에서도 약탈 행위가 있었다며 "무정부 상태"라고 묘사했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전날 밤 시위 과정에서 맨해튼 시내와 브롱크스의 가게들이 털렸다.

맨해튼의 경우 헤럴드 스퀘어에 있는 메이시스 백화점과 유니언 스퀘어의 노드스트롬 매장을 비롯한 10여곳의 가게들이 유리창이 깨지고 물건을 약탈당했다고 뉴욕 경찰이 밝혔다.

지난달 31일 맨해튼 소호 지역에서의 약탈에 이은 것이다.

뉴욕시는 전날 밤 경찰 병력을 기존 4천명에서 약 8천명으로 두배 가량 증원했지만 통행금지 시작 시간인 밤 11시 이후에도 시위는 계속됐고, 약탈을 막지 못했다.

뉴욕 경찰은 전날 밤부터 200명 이상의 시위대를 체포했고, 시위대와의 대치 과정에서 수명의 경찰관이 다쳤다. 브롱크스 지역에서는 강도 신고를 받고 대응에 나섰던 경찰관 1명이 뺑소니 차량에 치여 중상을 입었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전날 밤 지역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맨해튼 미드타운의 상당수 가게가 약탈당했다면서 "정말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트위터를 통해서도 "이런 시위는 힘과 의미가 있다"면서도 "일부가 폭력을 선동하고 재산을 파괴하기 위해 이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미국에서 인구가 제일 많은 로스앤젤레스 카운티는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무려 12시간의 통금 조치를 1일부터 시행했다. 1992년 흑인 운전자 로드니 킹을 구타한 백인 경관들의 무죄 선고로 촉발된 'LA 폭동' 이후 28년 만에 가장 엄격한 통금령이다.

마이클 무어 LA 경찰국장은 최근 시위 사태로 90개 가까운 상점이 파괴됐다며, 상가 보호를 위해 이미 투입된 1천명의 캘리포니아주 방위군에 더해 1천명의 추가 병력을 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AFP에 따르면 뉴욕과 LA를 포함해 미국에서 40개 이상의 도시가 야간 통행금지를 도입했다.

전날 밤 세인트루이스에서 시위 현장에 배치된 4명의 경찰관이 총격을 당한 데 이어 라스베이거스에서도 경찰관 1명이 총에 맞았다고 AP 통신이 전했다. firstcircle@yna.co.kr

[https://youtu.be/hwvWWoZqt3U]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귀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