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20.07.07(Tue)

"나는 이영지!"…'굿걸' 이영지, 기리보이 상대 압승→1000만원 효도 플렉스 [종합]

[OSEN] 기사입력 2020/06/04 07:04

[OSEN=심언경 기자] '굿걸'이 저스트뮤직&위더플럭을 상대로 최종 승리를 거뒀다. 플렉스 머니는 우승에 가장 크게 기여한 이영지가 차지했다.

4일 방송된 Mnet 'GOOD GIRL : 누가 방송국을 털었나'(이하 '굿걸')에서는 굿걸이 저스트뮤직&위더플럭과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슬릭, 윤훼이, 제이미는 릴타치, 세우, 존오버랑 맞붙게 됐다. 저스트뮤직 소속인 윤훼이는 소속사 식구와 대결을 펼치게 된 만큼 선곡부터 더욱이 신경썼다. 세 사람은 오랜 논의 끝에 학교 콘셉트로 무대를 꾸미기로 결정했다.

슬릭, 윤훼이, 제이미는 'Colors'를 선곡했다. 여름에 걸맞는 청량한 멜로디에 세 뮤지션의 매력 있는 목소리가 더해졌다. 저스트뮤직 수장 스윙스도 감탄사를 내뱉을 정도로 완성도 높은 무대였다. 

릴타치, 세우, 존오버가 'Demons'로 후공을 펼쳤다. 릴타치는 리허설과 달리 여유로운 무대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관객들은 세 사람의 무대에 적극적으로 호응해 현장의 열기를 더했다.

결과는 슬릭, 윤훼이, 제이미의 승리였다. 제이미는 승리의 요인으로 단합력을 꼽았다. 앞서 윤훼이의 자신감 넘치는 멘트에 "짜치는 말"이라고 표현한 릴타치는 "저 아까 예의 없게 한 것 같아서 사과드리고 싶다. 진짜 축하드린다"고 전했다.

두 번째 대결은 기리보이와 이영지가 꾸몄다. 홀로 기리보이에 대적해야 하는 이영지는 큰 부담을 느꼈다. 이에 더콰이엇이 지원 사격에 나섰다. 이영지는 노래를 정하고 가사를 쓰고도 훅을 만들지 못해 걱정했다. 이내 이영지는 더콰이엇과 멤버들의 호응에 힘입어 '나는 이영지'를 후렴구로 정했다.

기리보이가 선공에 나섰다. 기리보이는 밴드와 함께 '별이지고있다'와 '이혼서류'로 무대를 꾸몄다. 기리보이는 마치 그의 단독 콘서트인 듯 여유로운 무대 매너를 펼쳐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진 무대에서 이영지는 특유의 파워풀한 랩핑과 독보적인 발성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영지는 흥을 돋우는 퍼포먼스까지 곁들여 관객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스윙스는 이영지의 무대에 "끼쟁이"라고 호평했다. 기리보이는 "저는 진 것 같다. 사람들이 자꾸 제가 이겼다고 하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마지막 무대에는 치타와 효연, 스윙스와 한요한이 올랐다. 치타와 효연은 중간 점검 때 가사 숙지가 안 된 모습으로 굿걸들의 걱정을 자아냈다. 스케줄이 맞지 않아 제대로 연습을 하지 못했던 것.

그러나 베일을 벗은 치타와 효연의 리허설은 완벽했다. 이를 본 스윙스와 한요한은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후 무대에 오른 두 사람은 언제 그랬냐는 듯 '오늘도'를 열창하며 모두의 기대를 충족시켰다. 

치타와 효연의 무대가 이어졌다. 이들의 재치 있는 가사, 중독성 있는 후렴구, 화려한 퍼포먼스는 듣는 재미와 보는 재미를 모두 잡았다. 대결 상대 스윙스, 한요한조차 이들의 무대를 즐기며 지켜봤다.

관객들은 스윙스와 한요한의 손을 들어줬다. 그러나 한요한은 대결에서 승리한 것보다 효연과 셀카를 찍은 사실에 더욱 기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한요한은 "대스타는 넓은 아량까지 갖췄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첫 번째 퀘스트의 최종 결과는 굿걸의 승리였다. 특히 이영지는 320점을 획득해 180점을 얻은 기리보이를 넘어섰다. 플렉스 머니의 주인공도 가장 높은 점수 차로 이긴 이영지로 선정됐다. 이영지는 삼촌의 자전거, 할머니의 돌침대, 어머니의 반지를 구입하며 효도 플렉스를 펼쳤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굿걸' 방송화면 캡처

심언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