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4.0°

2020.07.07(Tue)

시위대 LA 한인타운 관통, 평화적 행진

[LA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6/04 14:34

다음주 플로이드 고향 휴스턴에서 추모-장례식 예정

LA한인타운 지나는 시위대



통행 금지령이 사라진 4일 한인타운 윌셔길을 비롯해 LA곳곳에서는 수백명씩 무리를 지은 시위대가 평화적 시위를 이어갔다.

이들은 LA시청이 자리잡은 다운타운과 에릭 가세티 시장 관저가 위치한 행콕 파크 주변에 모여 행진했다.

소셜 미디어를 통해 소집된 이날 행진 숫자는 1만여명이 모인 3일보다 줄었지만 과격한 모습은 거의 눈에 띄지 않았다.

특히 한인타운의 중심가인 윌셔길에는 400여 명의 시위대가 깃발과 피켓을 들고 행진을 벌였으며 판자로 막아놓은 빌딩 앞을 지날 때는 긴장이 감돌기도 했다. 하지만 시위대는 어떠한 약탈이나 폭력행위를 하지 않았으며, 오히려 인도에 나와있던 행인들은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4일 오전 샌타모니카에서 시작된 시위는 별다른 충돌이 보고되지 않으며 상점 습격이 이어진 지난달 31일과는 완전히 달라진 양상이었다.

오후로 접어들며 인파는 할리우드 거리와 다운타운 그랜드 파크를 점령했다.

LA서북쪽 샌타클라리타시에서도 주민들이 맥빈 파크웨이-발렌시아 불러바드에 모여 ‘흑인생명도 중요하다’는 구호를 외쳤다.인근 셸 주유소에서 폭발물로 의심되는 물체 신고가 들어와 경찰 제거반이 출동해 수거하는 해프닝도 있었다.

오후 내내 인근 교통혼잡이 더해졌지만 물리적 충돌을 없었다. 또다른 시위대는 공항근처 잉글우드와 버뱅크, 웨스트우드 UCLA 캠퍼스내 로이스홀에서 산발적 시위를 벌였다.

경찰의 폭력으로 숨진 조지 플로이드의 고향인 텍사스주 휴스턴에서는 8일 오전10시(LA시간)부터 ‘기도의 분수 교회’에서 추모식이 열리게 된다.

이어 9일은 유족과 초대받은 고객만 비공개 장례식을 치른뒤 유해는 메모리얼 가든 묘지에 안장될 예정이다. 장례 비용은 50전 전승의 무패 복서로 유명한 플로이드 메이웨더2세가 전액 부담키로 했다.

4일 미네소타주 헤네핀 카운티가 공개한 부검 보고서에 따르면 플로이드가 사망 당시 코로나 바이러스 양성 반응을 나타내 무증상 감염 가능성이 제기됐다.

그러나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코로나 때문이 아니라 ‘목 눌림에 따른 기도 폐쇄-심폐 정지’가 직접적 사인이다”고 확인했다.

한편 이날 플로이드가 숨진 미니애폴리스의 노스 센트럴 대학교(NCU)에서는 유족들과 시민, 정계-인권 지도자들이 모인 가운데 추도식이 거행됐다.

흑인 민권운동가 제시 잭슨 목사, 마틴 루터 킹 목사의 장남 루터 킹 3세, 에이미 클로버샤 연방 상원의원 등은 "플로이드를 위한 정의가 필요하며 그것을 갖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앨 샤프턴 목사는 조사를 통해 "400년 전부터 우리가 원하는 사람이 될 수 없었던 이유는 백인이 무릎으로 흑인의 목을 짓눌렀기 때문"이라고 인종차별을 규탄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