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6.0°

2020.07.12(Sun)

흑인사망 항의 LA 시위…통행금지 풀렸지만 시위 여전

[LA중앙일보] 발행 2020/06/05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20/06/04 21:34

시위대 한인타운 관통해 '긴장'
한인 비영리단체들 지지 성명

지난 나흘 동안 남가주 전역에서 시행됐던 ‘야간 통행금지’ 명령이 4일 자로 대부분 해제됐다. 그러나 여전히 조지 플로이드 사망사건에 대한 항의시위가 계속되고 있어 폭력 시위 양상이 완전히 없어질지 주목된다. LA한인타운의 경우 1992년 폭동이 발생했던 것과 같은 심각한 상황은 없었지만 아직은 안심하기 이르다는 판단이다.

플로이드 추모식이 열린 이날 오전부터 LA 지역 곳곳에는 SNS를 통해 모인 시위대의 산발적인 시위가 이어졌다. 지난 주말 심각한 피해를 당했던 샌타모니카의 경우 오전 9시부터 수백 명의 시위대가 모여 거리를 행진했다. LA다운타운그랜드파크에는 정오부터 모인 시위대가 ‘흑인 생명도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고 쓰인 종이와 피킷을 들고 외치거나 플로이드의 사망을 추모하는 퍼포먼스가 진행됐다. 다운타운의 경우 시간이 갈수록 시위대 규모가 늘어나면서 1만여 명까지 달했다.

할리우드에서 모인 시위대 수백 명의 시위대는 에릭 가세티 LA시장 관저가 있는 행콕파크를 향해 행진을 벌였다. 이들은 윌셔가를 따라 한인타운을 관통해 다운타운으로 행진해 한때 인근 상가들이 긴장했으나 물리적 충돌이나 약탈 행위는 없었다.

웨스트 LA에 있는 UCLA 로이스홀 빌딩 앞에는 수천 명의 학생들이 인종차별 철폐를 외쳤다. UCLA 학생들의 경우 LAPD가 체포한 시위대의 구속절차를 UCLA 야구장을 사용하자 이를 항의하기 위해 학교 경찰서를 향해 행진을 벌였다. 이 야구장은 흑인 야구계의 전설인 재키 로빈슨의 이름을 명명한 곳이라 특히 반발이 컸다.

발렌시아의 웨스트필드 발렌시아 타운센터 몰 앞 도로에도 수백 명의 시위대가 집합했다. 시위 도중 인근에 있는 셸 주유소에서 폭발물로 의심되는 물체 신고가 들어와 카운티 셰리프국 폭탄제거반이 출동해 수거하는 해프닝도 있었다.

이번 시위에는 한인 1.5세와 2세 단체들도 성명을 발표하는 등 적극 연대했다.

한인타운청소년커뮤니티센터(KYCC·관장 송정호), 한미연합회(KAC·사무국장 유니스 송), 이경원리더십센터(대표 김도형)는 3일 플로이드 사망에 애도하고 소수계에 대한 인종차별 행위를 규탄하는 한편 비폭력 시위를 지지하는 입장을 잇따라 밝혔다. 이경원리더십센터의 경우 이날 열린 시위에 참여하기도 했다.

민족학교(사무국장 김동조)는 플로이드 사망사건이 발생한 직후 인종차별을 중단하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한편 LA카운티 정부는 4일 통행금지령을 중단했다. 단, 카운티 내 산하 88개 지자체는 원할 경우 자체적으로 통행제한을 정할 수 있다. 재니스 한 LA카운티수퍼버이저는 “시위가 평화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통행금지령은 더 이상 필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LA카운티 셰리프국은 통행금지령이 내려져도 시위대를 단속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앞서 발표하기도 했다.

LA시도 4일부터 통행금지령은 없다고 알렸다. 가세티 시장은 이날 “인종차별에 맞서 강력하고 평화로운 시위를 중심으로 시민들이 결집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모든 시민의 목소리를 낼 권리를 보호하고 시위대와 기업, 시민들과 가족, 지역 전체의 안전을 지키는데 전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의 이러한 조치는 경찰과 정부가 통행금지령으로 불필요하게 대중의 항의권을 제한하고 있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실제로 미국인권자유연맹(ACLU)은 지난 3일 개인의 권리 침해를 이유로 LA시와 카운티를 상대로 통금 해제를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ACLU는 성명을 통해 “저녁 시간대에 모든 정치적 시위를 특별 진압하는 건 명백히 수정 헌법 제1조를 위반하는 것이며, 근로시간 외 이동을 포괄적으로 제한하는 것은 헌법의 이동 자유 보호에 위배된다”고 주장했다.

LA 지역 외에 샌버나디노 카운티도 통행금지령을 중단했다. 또 당초 5일 오전까지 통행금지령을 시행하려던 베벌리힐스도 뒤늦게 취소시켰다. 반면 샌타클라리타 카운티는 하루 더 연장해 4일 오후 6시부터 5일 오전 6시까지 통행금지령을 시행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