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5.0°

2020.07.12(Sun)

'강로한 끝내기 안타' 롯데, KT와 명품 투수전 1-0 승리[오!쎈 리뷰]

[OSEN] 기사입력 2020/06/06 03:57

[OSEN=이선호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KT 위즈와 명품 투수전을 벌인 끝에 짜릿한 끝내기 승리를 거두었다. 

롯데는 6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의 경기에서 팽팽한 투수전을 벌인 끝이 9회말 강로한의 끝내기 안타를 앞세워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롯데는 2연승과 함께 6월 첫 위닝시리즈에 성공했다. 특히 올해 KT를 상대로 5전 전승을 거두며 반등의 발판을 마련했다. 

대단한 투수전이었다. 

롯데 선발 댄 스트레일리는 7회까지 5안타를 맞았지만 6개의 탈삼진을 곁들여 KT 타선을 완벽하게 제압했다. 스트레일리는 7회까지 단 한번도 선두타자를 진루시키지 않으며 마운드를 지배했다. 

KT 선발 배제성도 8회까지 단 3안타 3볼넷을 내주고 4탈삼진 무실점의 역투를 펼쳤다. KT의 에이스다운 쾌투였다. 

KT가 막판 기회를 먼저 잡았다. 8회초 롯데 바뀐투수 박진형을 상대로 선두타자 장성우가 우전안타로 출루해 기회를 잡았으나 후속 세타자가 모두 침묵을 지키며 유일한 기회를 놓쳤다. 

롯데는 KT 선발 배제성의 호투에 막히면서도 2회 이대호 볼넷, 5회 허일 우전안타를 터트리며 기회를 만들었으나 후속타가 터지지 않았다. 

결국 승부는 9회말 롯데의 공격에서 끝났다.

선두타자 전준우가 중전안타를 날렸고, 보내기번트와 이대호 자동볼넷으로 1사1,2루 기회를 잡았다. 이날 히어로 강로한이 2루수 키를 넘기는 적시타를 날려 승부를 가름했다.  

승리는 9회를 막은 소방수 김원중이 차지했다. 9회말 끝내기 안타를 내준 KT 김제윤이 패전을 안았다. /sunny@osen.co.kr

이선호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