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6.0°

2021.01.19(Tue)

웬디스 방화범 현상수배

권순우 기자
권순우 기자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애틀랜타 중앙일보] 발행 2020/06/16  0면 입력 2020/06/15 14:18

얼굴 가린 여성 용의자
경찰, 1만불 보상금 걸어

애틀랜타 경찰이 애틀랜타 유니버시티 애비뉴 선상에 있는 웬디스 매장에 불을 지른 방화범을 찾기 위해 1만 달러의 보상금을 내걸었다.

이 패스트푸드 식당은 레이샤드 브룩스의 사망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진 지난 13일 밤 불에 탔다. 경찰은 시위 참여자의 방화로 추정하고 이날 얼굴을 가린 용의자의 사진을 배포했다. 또 소셜 미디어에 여성으로 보이는 용의자의 동영상을 올려 제보를 받고 있다. 제보자에 대해서는 익명이 보장된다.

제보는 크라임 스토퍼스(Crime Stoppers) 전화(404-577-8477), 문자(274637), 웹사이트(atlantapolicefoundation.org)에서 할 수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