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7.0°

2021.01.18(Mon)

트럼프 “DACA 폐지 재추진”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0/06/20 미주판 6면 입력 2020/06/19 19:14 수정 2020/06/19 19:15

더 힐 “선거 앞두고 위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9일 연방대법원이 불법체류 청소년 추방유예 제도(DACA) 폐지에 제동을 건 것과 관련해 새로운 방안을 모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DACA는 지지정당 구분없이 국민적 호응을 얻고 있어 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재추진하는 것은 정치적 위험이 따른다는 평가도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에서 “연방대법원의 판결과 요구를 적절히 이행하기 위해 조만간 좀 더 개선된 서류를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나는 다카 수혜자들을 아무것도 하지 않는 민주당보다 더 잘 보살피려 했다”며 “그들은 2년간 협상을 거부했다. 그들이 다카를 버렸다”고 민주당을 탓했다.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도 언론 브리핑에서 “우리는 현재 서류를 검토 중이며 책임감 있는 방식으로 전진할 것”이라면서 “배려심 있는 방식을 찾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다카를 폐지하거나 변경해 또 다른 균열을 만들겠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암시는 선거를 몇 달 앞두고 위험한 정치적 움직임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일례로 이민 관련 다른 쟁점과 달리 드리머 보호의 경우 최근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 여론조사에서 공화당 지지층조차 68%가 찬성할 정도여서 트럼프 대통령 지지층에게도 다카 폐지는 호응받지 못하는 정책이라는 것이다.

월스트리트저널 역시 선거와 가까운 때에 다카 폐지 재추진은 인기 없는 메시지가 될 수 있다며 트럼프 행정부가 어떤 결정을 내리든 새로운 소송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