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4.0°

2020.08.15(Sat)

재정보조의 페이스 오프(Face Off) [학자금 칼럼]

[LA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6/24 17:47

리처드 명 대표/AGM인스티튜트

불가능한 일이 현실화되었을 때에 우리는 기적이라고 말하지만 당연히 할 수도 있는 일이 이뤄진 경우에는 이를 기적이라 하지는 않는다. 마찬가지로 진실과 거짓을 구분해 실질적으로 일이 진행되어 현실화한 것은 기적이라고 하기 보다는 목표를 달성해 성공한 것이라 부른다. 이 같이 대학 학자금 재정보조의 진행은 기적이 일어기가 거의 불가능하다. 그야말로, 현재 서 있는 시점에서 가정의 재정상황에 대한 현실적인 검증을 토대로 최선의 목표를 사전준비부터 시작해 올바른 대처방안을 가지고 진행을 시작하는 것이 재정보조를 성공으로 이끌 수 있는 기준이 될 것이다. 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난다는 속담처럼 반드시 심는 대로 거두기 마련이다.

미국에 이민을 온 대부분의 동포들이 가정마다 처음에 당면하는 문제가 생활터전을 자리잡기 위한 호구지책 마련이다. 이러한 첫번째 당면문제도 재정부담이 크겠으나 어느정도 자리를 잡아 자녀가 대학에 진학할 때에 과연 어느 대학으로 진학할지에 따라 학자금 재정보조의 문제가 두번째로 겪는 가장 큰 걸림돌이며 재정부담이 될 수가 있다. 최악의 상황의 경우는 그야말로 자녀가 2명이나 3명이 동시에 대학을 동시에 진학하게 되는 경우로써 이러한 상황에는 부모로써 자녀에게 아무리 잘 해주고 싶어도 최선을 다할 수가 없는 극한상황도 겪을 수 있게 된다. 많은 이들이 그 동안 이러한 학비의 재정부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은 경주해왔으나 문제의 정답을 찾지 못한 경우가 태반이다.

문제에 대한 해법은 아예 처음부터 정확히 알고 진행할 수 있거나 만약 아무것도 정답을 모르는 경우에는 그 결과를 분명히 예견해 볼 수 있겠으나, 만약, 문제에 대한 해답을 대강 알고 있는 경우가 문제를 해결하는데 더 큰 문제가 될 수도 있다는 사실이다. 물론, 이러한 경우에는 대부분 틀린 답을 제시하기 십상이다. 이 같이 재정보조의 진행을 완전히 이해하고 결과를 예측할 수 있도록 준비되어 있어야 좋은 결과를 바랄 수 있는 것이다. 영어 자체를 모를 경우에 이곳 저곳 정보를 물어가며 조언을 통해 진행해 나갈 수 있겠지만 대강 알고 진행하면 상식수준의 확률 없는 도박을 하는 것과 같이 조그마한 무모한 추측으로 인해 불발된 결과는 자녀의 미래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필 수 있으므로 이 일만큼은 절대로 추측이나 조금이라도 위험부담을 갖고 진행하지 말기 바란다. 당연히 문제를 미리 알 수 있으면 피해갈 수도 있다.

더욱이 학자금 재정보조를 진행하는데 있어서 일반적으로 해당 정보를 인터넷이나 유튜브 등의 매체를 통해 얻게 되지만 거의 대부분이 매우 제한된 정보와 감각으로 진행해 나가는 경향이 있어 많은 학부모들이 시간과 노력을 들여 섣불리 진행해 나가다가 헛수고하는 경우를 많이 접하게 된다. 항상 그렇듯이 진행 결과가 말해준다. 재정보조에는 U턴이 없다는 사실도 중요한 사안이다. 대학에서 제의해 온 재정보조 지원금 내역과 결과를 보면서 모든 과정의 진행을 진행한 학부모들이 자신들의 실수를 알아도 자녀들에게는 쉽게 밝힐 수도 없어 속만 태우는 모습도 종종 목격이 된다.

이 같이 재정보조의 신청과 진행에 오류가 나는 이유들 중의 가장 근본 이슈로는 첫째, 자녀들이 현재 진행해 온 대학진학을 위한 모든 프로필이 얼마나 대학에서 인정해 줄 수 있는지에 대한 기준이 부족하다는 사실이다. 둘째, 이러한 기준을 잘 준비해서 만들었다고 해도 지원하는 대학들 별로 학생의 선발기준이 대학의 교육이념과 설립목적에 부합하는 해당 대학이 선호하는 프로필인지 등도 사전에 점검해 봐야 함과 동시에 지원하는 대학별로 현 가정상황에서 얼마나 무상보조금 지원을 잘 받을 수 있는지 사전 검토를 반드시 해야 한다.

이렇게 진행을 위해 모든 것을 내려놓고 냉철하게 재정보조 공식과 계산에 대해서 대강이라는 식의 가면을 페이스 오프(Face Off)해야만 한다. 이렇게 모든 것을 펼쳐 놓고 진학을 원하는 대학의 실질적인 학비부담을 줄일 수 있도록 재정보조 공식을 이해할 수 있는 지혜와 사전설계에 따른 그림을 잘 그려 나가는 일이야 말로 재정보조의 올바른 방향이며 나아가서는 지원받은 재정보조금의 수위가 얼마나 대학에서 해당 연도에 적정한 평균지원 퍼센트로 지급된 것인지도 평가해 볼 수 있는 것이다.

▶문의) 301-219-3719, remyung@agminsitute.org



관련기사 리차드 명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