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6.0°

2020.09.18(Fri)

정창식씨 “풀러턴 1지구 시의원 도전한다”

[LA중앙일보] 발행 2020/06/30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20/06/29 17:52

11월 3일 ‘한인 위한 선거구’ 출사표
주민 과반 ‘아시안’ 중 한인 70% 이상
현 시장 불출마, 충분히 당선 노릴 만

풀러턴 시 북서쪽의 1지구는 주민 과반수가 아시아계이며 이 중 한인 비율이 최소 70% 이상으로 추산돼 OC에서 한인 출마자에 가장 유리한 지역구로 꼽힌다. [풀러턴 시 웹사이트]

풀러턴 시 북서쪽의 1지구는 주민 과반수가 아시아계이며 이 중 한인 비율이 최소 70% 이상으로 추산돼 OC에서 한인 출마자에 가장 유리한 지역구로 꼽힌다. [풀러턴 시 웹사이트]

정창식(사진) 전 남가주 한인중앙상공회의소 회장이 오는 11월 열릴 풀러턴 1지구 시의원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정 전 회장은 지난 27일 본지에 “고민 끝에 출마를 결심했다. 한인 당선 가능성이 매우 높은 1지구에서 반드시 당선되겠다”고 알려왔다.

그는 지난해 8월 일찌감치 1지구 출마 의사를 밝혔지만, 올해 1월, 조건부 불출마 선언을 한 바 있다. 당시 정 전 회장은 사업이 바빠져 캠페인에 전념할 수 없게 됐다며 다른 한인이 출마하면 돕고 적당한 인물이 나서지 않으면 결자해지 차원에서 출마한다고 말했다.

정 전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여러 상황이 급변했고 출마하겠다는 한인 소식을 듣지 못해 고민했다. 기왕 출마 의사를 밝혔던 만큼 반드시 당선돼 시의회에서 한인을 포함한 소수계의 목소리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정 전 회장은 지난 2018년 초, 헤수스 실바 당시 시장(현재 시의원) 추천으로 1지구 커뮤니티개발 주민위원회 커미셔너로 임명돼 약 1년간 활동했다.

시 전체를 단일 선거구로 묶어 시의원을 선출해온 풀러턴 시는 지난 2016년, 지역구별 선거제를 도입하기로 결정했으며, 이후 5개 지역구별로 각 지역구에 사는 출마자에게 해당 지역구 주민이 투표하는 방식으로 시의원을 뽑고 있다.

올해 11월엔 1, 2, 4지구에서 선거가 열린다.

풀러턴 시 북서쪽 끝에 있는 1지구는 한인 밀집 거주지역인 아메리지 하이츠를 포함하며, 주민 과반수가 아시아계다. 또, 아시아계 중 한인 비율이 최소 70%를 넘는 것으로 추산돼 ‘한인을 위한 선거구’로 여겨져 왔다. 시 선거구 획정이 완료된 2016년 기준으로 1지구의 아시아계 투표 가능 연령 시민권자(CVAP) 비율은 절반에 육박하는 48.4%에 달했다. 이는 지난 2018년 써니 박 시의원이 당선된 부에나파크 1지구의 아시아계 CVAP 비율 42%보다 6.4%p 높은 수치다.

1지구에 사는 제니퍼 피츠제럴드 현 시장이 불출마 의사를 밝힌 것도 정 전 회장에겐 호재다. 현직 시장과의 부담스러운 싸움을 피할 수 있게 됨에 따라 한인 표 결집 여부에 따라선 충분히 당선을 노릴 수 있게 된 것이다.

풀러턴 정가에선 시 경제개발위원회 커미셔너를 지낸 필리핀계 아넬 디노의 출마설이 흘러나오고 있지만 아직까지 그의 출마 선언은 들려오지 않고 있다.

풀러턴은 오렌지카운티에서 어바인에 이어 한인이 두 번째로 많이 사는 도시지만 지금까지 한인 시의원이 배출된 적이 없다. 1992년 시의원에 당선돼 호선제 시장까지 지낸 줄리 사 전 시장은 한국 출신 화교다.

풀러턴에선 지난 2008년 버지니아 한씨, 2010년 롤랜드 지씨가 잇따라 시의회 선거에 출마했지만 시의회 입성에 실패했다. 이후, 풀러턴에선 한인이 시의원 후보로 출마한 적이 없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