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8.0°

2020.08.08(Sat)

근로소득 세액공제 확대 추진

심종민 기자
심종민 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6/30 경제 1면 기사입력 2020/06/29 19:50

뉴욕주 하원에 관련 법안 상정
저소득 가정 대상 최대 40%로
25세 이하 무자녀 납세자 포함

뉴욕주의회가 저소득층 가정에 소득세의 일부를 돌려주는 근로소득 세액공제(EITC: Earned Income Tax Credit) 확대를 추진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소득이 낮고 자녀들이 많은 납세자들이 세금보고 후 돌려받는 환급액이 늘어날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팻 패히 뉴욕주 하원의원(민주.109 선거구)은 최근 현재 뉴욕주 저소득층이 매년 소득세 신고를 한 뒤 소득 수준과 부양가족 수 등에 따라 돌려받는(refund) 세금 환급액을 연방정부에서 주는 세액공제의 최대 30%에서 40%로 늘리는 내용의 법안을 상정했다.

패히 의원은 입안 배경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뉴욕 주민 가운데 저소득층, 특히 1년 수입이 4만 달러 이하인 저소득층의 39%가 해고되거나 무급휴가에 들어간 상태”라며 뉴욕주의 세액공제 한도를 확대하면 이들 저소득층 가정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뉴욕주에서 근로소득 세액공제 혜택을 받고 있는 납세자는 여러 명의 부양 자녀를 가진 저소득 가정을 중심으로 전체의 15% 정도다.

특히 이번에 상정된 패히 의원의 근로소득 세액공제 확대 법안에는 자녀가 많은 저소득층뿐 아니라 자녀가 없는 25세 이하 납세자 등 그동안 혜택을 받지 못하던 납세자들까지 수혜 대상을 포함시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주의회에서 이처럼 저소득층 납세자에게 세금환급액을 늘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은 코로나19로 인해 14%까지 급상승한 뉴욕주 실업률이 향후 수년 동안 지속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일부 연구에 따르면 지난 30년 동안 미국의 소득불균형은 2배 가까이 늘어났는데 특히 경제적 하위부문인 저소득층이 상대적으로 큰 고통을 당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편 근로소득 세액공제는 현재 뉴욕주와 함께 연방정부 및 뉴욕시도 시행하고 있는데 이 때문에 일부 부양 자녀가 많고 가구당 총수입이 적은 납세자 가정의 경우에는 연방정부와 주정부, 시정부가 주는 세금환급액을 모두 합쳐 최대 8000달러 가까이 받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