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20.09.22(Tue)

'블루 아워' 심은경, '女女 케미' 공식 이어간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07/01 16:03

영화 포스터

[OSEN=김보라 기자] 배우 심은경이 영화 '블루 아워'에서 일본배우 카호와 함께 또 한 번 ‘여여(女女) 케미’ 흥행 공식을 이어갈 예정이다.

심은경에게 ‘최연소 흥행 퀸’ 타이틀을 달아준 대표작들의 공통점. 바로 심은경 표 ‘女女 케미’는 언제나 성공한다는 공식이다. 먼저 심은경 케미 공식의 출발이 된 '써니'는 찬란하게 빛나는 학창 시절을 함께한 친구들의 이야기. 극중 심은경은 서울로 전학 온 전라도 벌교 출신의 나미 역을 맡아 무려 6명의 배우들과 완벽한 호흡을 선보였다.

의리짱 춘화(강소라 분), 쌍꺼풀에 죽고 사는 장미(김민영 분), 욕쟁이 진희(박진주 분), 괴력의 문학소녀 금옥(남보라 분), 사차원 복희(김보미 분), 그리고 얼음공주 수지(민효리 분)까지 심은경은 어떤 친구와도 쿵짝 케미를 발산하며 칠공주 ‘써니’의 귀여운 마스코트로 활약했다.

나문희 배우와의 특별한 케미가 돋보였던 '수상한 그녀'도 빼놓을 수 없다. 영혼은 오말순(나문희 분)인 스무 살 꽃처녀 오두리를 연기한 심은경은 당시 21살의 어린 나이에 실제 칠순 할매를 방불케 하는 파격 열연으로 화제를 모았다. 일명 영혼의 파트너로, 나문희 배우에 완벽 빙의해 싱크로율 100%의 케미를 보여준 심은경은 여여 케미 흥행 공식을 완성시켰다.

영화 포스터

그리고 심은경은 오는 7월 '블루 아워'(감독 하코타 유코, 수입배급 오드)로 흥행 케미스트리 공식의 성공률 100%를 이어갈 예정이다. '블루 아워'는 완벽하게 지친 CF 감독 스나다(카호 분)가 돌아가고 싶지 않았던 고향으로 자유로운 친구 기요 우라(심은경 분)와 여행을 떠나며 시작되는 특별한 이야기. 개봉 전부터 한·일 대표 배우들의 역대급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심은경과 카호는 청량하고 사랑스러운 ‘찐친’ 케미스트리로 예비 관객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천진난만 해맑은 무공해 매력의 기요 우라와 현생에 치여 지칠 대로 지쳐버린 스나다의 극과 극 조합이 의외의 찰떡 케미를 발산하며 기대를 모으고 있는 것. 여기에 심은경과 카호의 상큼하고 싱그러운 분위기가 어우러져 비주얼까지 완벽한 케미스트리 맛집으로 주목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두 사람은 리얼한 연기를 위해 촬영 전부터 친분을 다졌고 그 결과 다카사키 영화제 최우수 여우주연상 공동 수상에 빛나는 환상적인 호흡이 완성됐다는 후문. 예비 관객들은 “심은경과 카호라니 대박적”, “이 조합 미쳤다”, “당장 통장 바쳐”, “필람각”, “둘이 친구로 나오는데 왜 안 봐?”, “두 사람 청량한 거 보세요”, “사랑스러운 조합” 등 폭발적인 반응을 쏟아내고 있어, 심은경의 여여 케미 흥행 공식은 '블루 아워'에서도 성공적으로 발휘될 전망이다.

심은경의 흥행 케미스트리 공식을 증명하며 여름 극장가를 사로잡을 영화 '블루 아워'는 7월 22일 개봉 예정이다.

/ purplish@osen.co.kr

[사진] 영화 포스터

김보라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