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20.08.05(Wed)

'위기극복 1⅓이닝' 함덕주, "최대한 신중하게 던졌다" [잠실 톡톡]

[OSEN] 기사입력 2020/07/03 06:12

[OSEN=잠실, 최규한 기자]8회초 2사 2, 3루 상황 마운드에 오른 두산 투수 함덕주가 힘차게 공을 뿌리고 있다. / dreamer@osen.co.kr

[OSEN=잠실, 이종서 기자] "동점이 된 뒤에는 언제든 형들이 점수를 뽑아 줄 것이라고 믿었다."

함덕주는 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팀 간 4차전에서 2-1로 승리했다.

두산은 한화 투수의 호투에 막혀 점수를 못내며 답답한 흐름을 이어갔다. 선발 투수 라울 알칸타라가 마운드를 내려간 뒤 최원준이 1사 후 2루타를 내주고 뒤이어 나온 김강률이 볼넷과 1루수 땅볼로 2사 2,3루 위기에 몰렸다. 

두산은 마무리 투수 함덕주를 조기 투입했고, 함덕주는 김태균을 고의4구로 거른 뒤 최진행을 1루수 파울 플라이로 잡아내며 이닝을 끝냈다. 

경기를 마친 뒤 함덕주는 "우선 팀이 이겨서 기분 좋다"고 운을 떼며 "오랜만에 등판이었고 1점차였기 때문에 최대한 신중하게 던졌다. 안타 하나면 분위기를 내줄 수있어 어렵게 승부를 가져갔다"고 밝혔다. 이어서 "동점이 된 뒤에는 언제든 형들이 점수를 뽑아 줄 것이라 믿고 1이닝만 확실히 막자고 마음 먹었다"라며 팀을 향한 믿음을 드러냈다./ bellstop@osen.co.kr

이종서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