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20.08.08(Sat)

안지영, 볼빨간사춘기 불화설에 2차 입장 "우지윤, 피하지 말고 연락줘" [전문]

[OSEN] 기사입력 2020/07/03 16:44

[OSEN=박준형 기자]볼빨간사춘기 안지영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soul1014@osen.co.kr

[OSEN=장우영 기자] 볼빨간 사춘기 안지영이 우지윤과 불화설에 다시 한번 입장을 밝혔다.

안지영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처음 볼빨간사춘기를 그만두고 싶다는 이야기를 직접 들은 것이 아닌 회사를 통해 들었을 때 상처를 받았다”고 말했다.

안지영은 “그 친구(우지윤)가 탈퇴를 결심한 이후에 콘서트까지 볼빨간사춘기 활동을 이어가려 했던 건 사실이다. 하지만 이미 결론이 난 상태에서 한 장 남은 볼빨간사춘기 음악을 진정성 없게 소비하고 싶지 않았기 때문에 앨범 활동을 같이 할 수 없다고 생각했다. 그럴 바엔 탈퇴를 논의한 시점에서 활동을 마무리하는 게 낫겠다고 이야기를 했고, 그 친구도 동의를 했다. 그리고 내 의견을 충분히 존중해 주겠다는 이야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나는 방송에서 우리 둘을 위한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했다. 대중들 사이에서 우리의 상황이 오해되는 것 원치 않는다. 그래서 이 시점 이후로 더 이상 우리의 이야기를 언급하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특히 안지영은 우지윤을 향해 “우리끼리 연락해서 충분히 풀 수 있는 문제라고 생각했는데, 이렇게까지 와야 했던 것이 너무 속상하다. 우리가 해야 할 말이 남았다면 연락 피하지 말고 연락 좀 해줘”라고 말했다.

앞서 온라인 상에서는 안지영이 우지윤의 SNS 계정을 팔로잉하지 않는다는 것을 근거로 다시 다시 한번 불화설이 고개를 들었다.

안지영은 “나도 사람이고 감정이라는 게 있다. 개인 SNS인데 팔로우하든 말든 무슨 상관이냐. 그 친구의 변화와 시도는 응원한다. 누가 잘났니 못났니 하면서 볼빨간사춘기 노래로 공감하고 위로받았던 사람들과 팬 분들의 소중한 추억을 함부로 대하지 말라”고 밝혔다.

이에 우지윤은 “볼빨간사춘기를 나오게 된 제일 큰 이유는 진로에 대한 고민들이 많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제대로 된 끝을 맺고 싶어 콘서트를 끝으로 팀 종료 시점을 생각하고 있었는데, 하지만 내 의지와는 상관 없이 그 친구가 빨리 헤어지고 싶다는 의지를 보여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빠르게 팀을 나오게 됐다. 그리고 방송에서 우리 관계에 대해 내가 생각했던 것과 다르게 이야기를 하는 걸 봐도 입에 오르락내리락 거리는 걸 원치 않아 아무 언급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하 안지영 두 번째 입장 전문

처음 볼빨간사춘기를 그만두고 싶다는 이야기를 직접 들은 것이 아닌 회사를 통해 전해 들었을 때 상처를 받았습니다.

그 친구가 탈퇴를 결심한 이후에 콘서트까지 볼빨간사춘기 활동을 이어가려 했던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이미 결론이 난 상태에서 한 장 남은 볼빨간사춘기 음악을 진정성 없게 소비하고 싶지 않았기 때문에 앨범 활동을 같이 할 수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럴 바엔 탈퇴를 논의한 시점에서 활동을 마무리하는 것이 낫겠다고 얘기를 했고, 그 친구도 동의를 했습니다. 그리고 제 의견을 충분히 존중해 주겠다는 얘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방송에서 저희 둘을 위한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했습니다.

대중들 사이에서 저희의 상황이 오해되는 것 원치 않습니다. 그래서 저는 이 시점 이후로 더 이상 저희의 이야기를 언급하고 싶지 않습니다.

우리끼리 연락해서 충분히 풀 수 있는 문제라고 생각했는데, 이렇게까지 와야 했던 것이 너무 속상하다. 우리가 해야 할 말이 남았다면 연락 피하지 말고 연락 좀 해줘. /elnino8919@osen.co.kr

장우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