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20.08.08(Sat)

'팬텀싱어3' 라포엠, 3대 팬텀싱어 등극 "같이 노래할 수 있어 영광"

[OSEN] 기사입력 2020/07/03 16:51

방송화면 캡처

[OSEN=장우영 기자] 국내 최초 남성 4중창 결성프로젝트 JTBC '팬텀싱어3‘의 제3대 팬텀싱어는 ’라포엠‘이 그 영예를 안았다.

3일 JTBC 일산 스튜디오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결승 파이널은 시즌3의 출연자들은 물론 지난 시즌의 파이널리스트들과 가족, 지인들이 모여 더욱 뜨거워진 분위기 속에 펼쳐졌다.

사전에 공뽑기로 정한 순서는 기호 1번 ’레떼아모르(길병민, 김민석, 박현수, 김성식)‘, 2번 ’라비던스(황건하, 존노, 고영열, 김바울)‘, 3번 ’라포엠(유채훈, 박기훈, 최성훈, 정민성)‘이었고 방송 시작과 동시에 개시된 문자투표는 결승전의 긴장감을 최고조로 이끌어올렸다.

지난주 결승 1차전의 프로듀서 심사 결과는 1위가 ’라비던스‘였지만 온라인 시청자 투표 결과에서는 ’라포엠‘이 1위에 등극했다. 하지만 70%의 비중을 차지하는 2차전의 대국민 투표가 남았던 만큼 더욱 치열하고 박빙이었던 결승 무대들이 이어졌다.

2차전 역시 지난 1차전처럼 1라운드와 2라운드로 나뉘어져 각 팀당 2곡씩 선곡하여 열창했다. 1라운드에서 ’레떼아모르‘는 조쉬 그로반의 ’Oceano’로 관중들을 기립하게 만들었으며 ‘라비던스’는 ‘사랑한 후에’, 그리고 라포엠은 라라 파비앙의 ‘Mademoiselle Hyde’로 한편의 뮤지컬 같은 하모니를 선사했다. 특히 존노는 ‘사랑한 후에’가 외롭고 힘들었던 미국 유학 시절에 큰 위로와 의미가 되었던 곡임을 밝히며 눈물을 흘려 먹먹한 감동을 더했다.

2라운드는 마지막 경연인 만큼 더욱 진정성이 느껴진 ‘레떼아모르’의 ‘Love will never end’로 포문을 열었다. 이어 월드뮤직의 장인 ‘라비던스’가 선곡한 이스라엘곡 ‘Millim Yaffot Me’Eleh’는 경연이 아닌 축제의 장으로 탈바꿈했으며 마지막은 ‘라포엠’의 선물같은 베트 미들러의 ‘The rose’로 안방 1열의 가슴까지 벅차게 했다는 반응이 쏟아졌다.

특히 ‘팬텀싱어3’의 동료 11인이 꾸민 스폐셜 무대 ‘내일로 가는 계단’은 모두가 하나된 마음으로 리듬을 타는 화합의 장을 만들어냈다. 그동안 관객 없이 진행된 경연이었던 만큼 웅장한 오케스트라와 어우러진 강렬한 하모니는 뜨거운 환호를 이끌어내기 충분했다. 김문정 프로듀서는 “프로그램을 통해 음악적 동지를 만났고 본인 기량의 폭도 넓혔다는 인터뷰를 보고 뿌듯했다. 이렇게 아름다운 조화와 균형과 화합이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과 다른 이유라고 생각한다”고 전해 여운을 자아냈다.

약 50만 건의 투표가 집결된 대국민 문자투표가 종료되고 총점이 합산된 최종 결과에서는 ‘레떼아모르’가 3위를, ‘라비던스’가 2위를 그리고 대망의 1위는 ‘라포엠’이 호명됐다. 눈물로 기쁨과 감동을 표현한 ‘라포엠’의 유채훈은 “이 무대에 올라와있는 모든 분들이 팬텀싱어라고 생각한다. 같이 노래 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는 소감을 전해 갈채를 받았다.

‘포르테 디 콰트로’, ‘포레스텔라’에 이어 제3대 팬텀 마스크는 ‘라포엠’에게 돌아갔다. 여느 때보다 음악적인 실험과 시도가 다양했던 8개월간의 여정은 안방 1열에게 잊지 못할 희망과 위로, 그리고 감동과 희열을 안겼던 아름다운 하모니로 기억될 것이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