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4.0°

2020.08.15(Sat)

넷플릭스 비번 잘못 주면 정작 본인은 사용 못한다

[LA중앙일보] 발행 2020/07/04 미주판 14면 기사입력 2020/07/03 18:11

가입자 3분의 1이 가족 아닌 이들과 공유
가입 플랜에 따라 기기 제한…잘 확인해야

넷플릭스 계정의 비밀번호를 가족이나 다른 사람과 공유하면서 정작 가입자 본인은 사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최근 넷플릭스를 포함한 비디오 스트리밍 업체가 가입 플랜에 따라 사용기기를 제한하는 정책을 쓰고 있으나 가입자가 이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며 사용하고 있다가 코로나19 사태 발생 이후 접속하지 못하는 사례가 생기면서 사용기기에 제한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는 사례가 많아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실제로 한 가입자는 최근 직장에서 퇴근한 뒤 넷플릭스 계정에 접속했으나 한꺼번에 너무 많은 사람이 해당 계정을 사용하고 있다는 메시지가 뜨면서 사용할 수 없는 상황을 겪었다.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기 전에는 이런 문제가 없었지만 코로나19 사태로 가족 등 상당수 사람이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넷플릭스를 동시에 사용하는 사람이 많아지면서 정작 본인은 사용할 수 없게 된 것이다. 넷플릭스 뿐 아니라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를 하는 훌루나 HBO 나우 같은 회사 역시 사용자 급증 현상이 나타나면서 비슷한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이들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는 계정을 다른 사람과 나눠쓸 수 있도록 허용하지만 동시 접속자 수는 제한하는 정책을 쓰고 있다.

일부 가입자는 가입 계정을 가족은 물론이고 아는 사람에게 모두 알려줘 공유할 수 있도록 하는 경우도 있다. 이럴 경우 가입 플랜에 따라서는 본인이 사용하지 못하는 사례가 발생하는 것이다.

한 가입자는 해외 여행 중 옆자리 승객에게 호의로 자신의 넷플릭스 계정을 알려줬다가 몇 개월 뒤 넷플릭스로부터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당신의 계정이 사용되고 있다는 이메일을 받기도 했다.

넷플릭스는 월 12.99달러인 기본 플랜에 대해서는 동시에 2개의 기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다.

월 15.99달러의 프리미엄 플랜은 4대까지 사용이 가능하다. 기기 1대만 사용할 수 있는 플랜의 월 사용료는 8.99달러이다.

넷플릭스 회원가입 규정은 해당 서비스를 가입자의 가족까지만 공유할 수 있다고 밝히고 있다. 하지만 한 계정의 비밀번호를 나눠쓰는 것은 만연해 있다.

마켓 분석 업체인 마지드(Magid)가 지난 2월 넷플릭스 가입자 2235명을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3명 중 1명은 자신의 계정 비밀번호를 가족이 아닌 다른 사람과 공유하고 있다고 답했다.

WSJ은 그러나 넷플릭스와 같은 스트리밍 업체는 이 같은 사실을 파악하고 있으면서도 별다른 조처는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해당 회사들이 이 같은 계정 공유가 장기적인 관점에서는 가입자 증가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하는 것 같다고 해석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